메뉴 건너뛰기

북서부 컬럼비아 강 회귀 연어

 

연어.jpg

 

미 서부와 캐나다 지역의 기록적인 폭염으로 이 지역으로 산란을 위해 회귀하는 연어들에게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영국 가디언은 27미국 환경보호단체인 컬럼비아 리버 키퍼가 공개한 영상을 바탕으로 태평양에서 북서부 컬럼비아 강으로 산란을 위해 거슬러 올라온 연어들이 온몸에 상처투성인 채로 힘겹게 헤엄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상처들은 스트레스와 물 속 열기로 인한 것입니다

 

영상을 촬영한 이 단체는 워낙 뜨거워진 수온을 피하려 연어들 스스로가 원래 다니던 길을 바꿔 컬럼비아강 지류인 리틀 화이트 살먼강으로 방향을 급선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어들의 상처 밖으로 살점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어 각종 질병으로 산란은 커녕 생존조차 보장받을 수 없는 상태로 보입니다 

 

수온 상승에는 폭염 뿐만 아닌 수많은 강줄기의 댐 건설도 한 몫 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수많은 댐이 강물의 유속을 감소시켜 수온이 더 올라갔다는 것입니다

 

한편이미 이달 고온 현상으로 10억 마리 이상의 해양동물이 죽은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 CA 의료 종사자 백신 의무 접종에 반발 시위 잇따라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8
77 북가주 ‘딕시 산불’ 3주 넘게 타올라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25
76 LA카운티, 마켓 등 공공장소 백신 접종 증명 의무화 추진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26
75 전국에 람다 변이 확산 중… 일부 백신에 내성-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9
» 이상 고온에 강물 속 연어, 산채로 익어가는 모습 충격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51
73 CA주지사, 50세 이상 불체자·서류미비자 메디칼 혜택 법안 서명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98
72 CSU, 학생 및 교직원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24
71 CA보건국, CDC지침에 맞춰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19
70 LA카운티, 코로나19 입원환자 2주 전 대비 2배 이상 증가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23
69 LA상수원 ‘레이크 미드’ 1930년대 이래 최저 수위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9
68 CA, 기록적인 산불의 해 이미 시작… 갈수록 더 나빠져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6
67 남미 중심으로 새로운 ‘람다’ 변이 바이러스 확산 중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9
66 미국, 학생비자 체류 기간 제한 방침 철회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3
65 샌 퍼난도 밸리 상점 여러 곳 BB건으로 유리창 파손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6
64 CDC “전국 코로나19 델타 변이 비율 과반 넘어… 지배종”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3
63 LA카운티 개솔린 가격, 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 기록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21
62 여탕에 트랜스젠더 출입 ‘위 스파’ 논란… 성소수자 찬반 충돌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22
61 열돔에 갇힌 북미 북서부… 시애틀·포틀랜드 연일 최고 기온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21
60 델타 변이 유행에 ‘백신 접종 의무화’ 의견도 나와… 자유 침해 우려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21
59 CA의회, 600달러 주정부 재난지원금 포함된 예산안 승인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