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국 개솔린 가격도 7년만에 최고

 

개솔린.jpg

 

LA카운티의 개솔린 가격이 201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미 자동차 클럽 AAA에 따르면 7월 5일 월요일, LA지역의 레귤러 개솔린 가격은 1갤런당 4달러 33센트로 이는 2012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입니다

 

남가주 자동차 클럽의 제프리 스프링 대변인에 따르면 더 많은 이들이 경제 전면 재가방으로 출퇴근 하기 시작하면서 인상된 유가는 올해 초 대비 1달러 이상 올랐습니다

 

특히캘리포니아의 새로운 개스세 인상이 7월 1일 하반기부터 적용되어 일반 가격이 1센트 인상된 것도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미 전역의 개솔린 가격 역시 지난 1월 이후 40%나 급증하여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화요일전국의 평균 개솔린 가격은 1갤런당 3달러 13센트까지 올라이는 지난 2014년 이후 최고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리플 A는 이같은 상승세가 적어도 8월말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앞으로 평균적으로 10에서 20센트 정도 더 오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 미국, 학생비자 체류 기간 제한 방침 철회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65 샌 퍼난도 밸리 상점 여러 곳 BB건으로 유리창 파손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64 CDC “전국 코로나19 델타 변이 비율 과반 넘어… 지배종”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 LA카운티 개솔린 가격, 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 기록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62 여탕에 트랜스젠더 출입 ‘위 스파’ 논란… 성소수자 찬반 충돌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61 열돔에 갇힌 북미 북서부… 시애틀·포틀랜드 연일 최고 기온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60 델타 변이 유행에 ‘백신 접종 의무화’ 의견도 나와… 자유 침해 우려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59 CA의회, 600달러 주정부 재난지원금 포함된 예산안 승인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58 CA·LA정치인들, 신설된 노숙자 스몰 빌리지서 하루 숙박체험 file 2021.06.29 kykim 2021.06.29
57 CA주지사, 세입자 밀린 렌트비 대납·퇴거 금지 연장 승인 file 2021.06.29 kykim 2021.06.29
56 LA보건국, 백신 접종 여부 상관없이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 file 2021.06.29 kykim 2021.06.29
55 한국 외교부, 영사민원 24 통한 격리면제서 발급 서비스 개발중 file 2021.06.29 kykim 2021.06.29
54 LA카운티 개스비, 2015년 7월 이후 최고치 기록 file 2021.06.25 kykim 2021.06.25
53 한국 입국 자가격리 면제 사전예약 접수 세 달치 꽉차 file 2021.06.25 kykim 2021.06.25
52 LA총영사관, 제 71주년 6.25 한국전쟁 기념식 개최 file 2021.06.25 kykim 2021.06.25
51 LA보건국 “미접종자, 변이에 감염될 위험 가장 높아” file 2021.06.25 kykim 2021.06.25
50 피코 리베라, 도축장 탈출한 소떼로 한바탕 소동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49 남가주, 혈액 비축량 최저 수준… 병원들 헌혈 호소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48 NASA, CA 가뭄 실태 여실히 보여주는 호수 위성사진 공개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47 인도, 델타 변이에 이어 더 강력한 ‘델타 플러스’ 보고 file 2021.06.23 kykim 2021.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