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합뉴스TV 캡처]
조상 묘 벌초


    이장할 아버지의 분묘가 아닌 엉뚱한 사람의 분묘를 발굴해 화장한 60대가 전과자 신세로 전락했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분묘발굴과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63·여)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피해자 B씨가 친할머니의 묘로서 관리해오던 분묘 1기를 임의로 발굴했다.

    화장시설 외 시설이나 장소에서는 화장할 수 없음에도 꺼낸 유골을 곧장 화장했다.

    박 판사는 "이장할 아버지의 분묘 위치를 정확히 몰라 다른 사자(死者)의 분묘를 잘못 발굴할 가능성이 있음을 알면서도 이를 용인한 채 B씨가 관리해오던 분묘를 발굴하고, 토치를 사용해 화장한 후 빻아 가루로 만들어 묻는 범행을 저질러 분묘의 평온과 사자에 대한 종교적 감정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는 피고인에 대한 엄한 처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다만 섣부른 판단으로 범행에 나아가게 된 것으로 보이고, 악의가 있었다고 보이지는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파우치 "미국,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도 완화 필요"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44 테슬라 미국 공장, 대기질 규정 위반으로 100만달러 벌금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43 이더리움, 4천200달러로 한때 최고가…도지코인은 22% 빠져 2021.05.10 JohnKim 2021.05.10 4
142 해킹당한 미국 최대 송유관 "주말 운영재개"…다크사이드 소행 확인 2021.05.10 JohnKim 2021.05.10 3
141 미국, 12∼15세 화이자 코로나백신 긴급사용 승인…미성년 첫 허용 2021.05.10 JohnKim 2021.05.10 3
140 WHO "북한, 2만6천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여전히 '0명'" 2021.05.10 JohnKim 2021.05.10 7
139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반납한 톰 크루즈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8 노바백스, 코로나백신 美·유럽 사용신청 3분기로 늦춰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7 "미 상무장관 내주 반도체 회의 연다…삼성전자도 초대"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6 빌 게이츠 딸, 부모 이혼 발표뒤 가족사진 공개…'아빠 빼고' 2021.05.10 JohnKim 2021.05.10 5
» '아버지 묘인 줄…' 엉뚱한 분묘 발굴해 화장…전과자 된 60대 2021.05.08 JohnKim 2021.05.08 19
134 '갑질 논란' 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총영사 조기 소환 2021.05.08 JohnKim 2021.05.08 28
133 '위안부 왜곡 한국사 교재' 펴낸 美 출판사, 인쇄 중단 약속 2021.05.08 JohnKim 2021.05.08 22
132 중국 동물원서 표범 3마리나 탈출했는데…1주일 지나 공지 논란 2021.05.08 JohnKim 2021.05.08 6
131 '엇, 컷 탈락이 아니라고?'…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온 디섐보 2021.05.08 JohnKim 2021.05.08 24
130 "제발 돌아오게만" 울던 남편이 알고 보니 아내 살인용의자 2021.05.08 JohnKim 2021.05.08 8
129 '뒷동산 오르듯' 네팔 셰르파, 에베레스트 25번째 등정도 성공 2021.05.08 JohnKim 2021.05.08 7
128 CDC 코로나 지침 "비말·입자 공기흡입 감염도 주요 전염" 2021.05.08 JohnKim 2021.05.08 6
127 "입 벌리고 살충제 분사 끄떡없어?"…발리 힌두교 수행자 사망 2021.05.08 JohnKim 2021.05.08 44
126 "무장 시민들, 미얀마군 16명 사살"…시민방위군 위력 과시? 2021.05.08 JohnKim 2021.05.0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