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화장실 변기가 고장나 우주비행사 4명이 일종의 성인용 기저귀를 차고 지구 귀환길에 올랐다.

    8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유럽우주국(ESA) 소속 우주비행사 4명은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지구로 출발했다.

    우주비행사들을 태운 스페이스X 우주선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이날 밤 10시 30분(한국시간 9일 낮 12시30분)께 플로리다주 앞바다에 착수(着水)할 예정이다.

    ISS에서 도킹을 해제하고 우주선에 올리탄 이들 4명이 지구로 귀환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략 8시간이다.

    탑승자는 셰인 킴브러와 메건 맥아더(소속 기관 NASA), 호시데 아키히코(JAXA), 토마 페스케(ESA)이다.

    스페이스X와 NASA는 우주비행사들의 무사 귀환을 예고했지만, 약간의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지구로 내려오기 위해 궤도 비행을 하는 동안 우주선 화장실을 쓸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스페이스X는 지난 9월 다른 '크루 드래건' 우주선을 검사하던 중 변기에 문제가 생겨 바닥으로 소변이 흘러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소변을 저장 탱크로 흘려보내는 튜브가 고장 나면서 발생한 일이었다.

    스페이스X는 당시 ISS에 도킹해있던 우주선에도 같은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우주 비행사들에게 요청했고 마찬가지 문제점을 발견했다.

    스페이스X는 흘러나온 소변 때문에 우주선이 구조적으로 손상된 것은 없고 귀환 비행에도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으나 화장실 사용은 금지했다.

    이에 따라 우주비행사들은 일종의 성인용 기저귀를 차고 귀환길에 올랐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NASA는 이 기저귀를 흡수가 잘 되는 우주용 속옷이라고 설명했다.

    우주 비행사 맥아더는 귀환 비행에 앞서 가진 원격 기자회견에서 기저귀를 사용하는 것이 "최적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준비돼 있다. 우주 비행은 작지만 많은 도전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NASA와 계약을 맺고 ISS에 우주비행사와 화물을 실어나르고 있으며 이르면 금주 말 새로운 4명의 우주비행사를 다시 ISS로 보낼 예정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안아보자, 내 아들"…미국 공항 가득 메운 재회의 감격 2021.11.08 JohnKim 2021.11.08 16
342 이더리움, 코인당 한때 4천790달러…사상 최고가 새로 써 2021.11.08 JohnKim 2021.11.08 12
341 머스크 지분 매각 트윗에 테슬라 5% 급락…'천백슬라'로 후퇴 2021.11.08 JohnKim 2021.11.08 13
»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화장실 고장에 기저귀 차고 귀환길 2021.11.08 JohnKim 2021.11.08 11
339 알래스카 인구가 사라졌다…미국 코로나19 사망자 75만명 육박 2021.11.04 JohnKim 2021.11.04 14
338 세계 최대 중국 태양광 패널업체 제품 미국 세관서 압류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7 CDC "백신 접종 도중 12살 넘기면 2회때만 성인 투여량" 권고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6 '노익장' 미국서 97세 할아버지 시장 연임…퇴임하면 101세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5 미, 남중국해서 충돌사고 낸 핵 잠수함 함장 등 직위해제 2021.11.04 JohnKim 2021.11.04 4
334 윤여정 "무식하거나 용감해서 난 모험이 좋다"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3 유엔 "북한 주민 42%가 영양부족…필요한 열량 86%만 섭취"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2 버지니아 주하원에 한인 2명 배출…첫 여성 의원 탄생 2021.11.03 JohnKim 2021.11.03 3
331 아우슈비츠 낙인이 '희귀템'?…이스라엘 법원, 경매 제동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30 뉴욕서 첫 한인 시의원 2명 동시 탄생…둘다 여성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9 유명 투자자 모비우스 "가상화폐는 투자수단 아니라 종교"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8 미국서 5∼11세 어린이 백신 접종 시작…국민 94%가 접종 자격자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7 파월 "금리인상 아직 아냐…인내심 가질 수 있다"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6 "메이저리그 보이콧" 외치던 트럼프, 월드시리즈 관람한다 2021.10.28 JohnKim 2021.10.28 5
325 CDC, 면역체계 손상자에 코로나 백신 '4차 접종' 권고 2021.10.28 JohnKim 2021.10.28 2
324 대만총통 "중국 침공시 미국이 방어"…미군주둔 수십년만에 확인 2021.10.28 JohnKim 2021.10.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