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혼성전 6연패에 남녀 단체전도 우승…개인전서 12년만의 전종목 석권 도전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여자 신궁들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리커브 양궁이 2020 도쿄올림픽에 이어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도 단체전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안산과 김우진은 24일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대회 5일째 대회 혼성 단체전(혼성전) 결승에서 러시아의 옐레나 오시포바-갈산 바자르자포프 조를 6-0(38-36 39-36 37-33)으로 완파했다.

    앞서 결승이 열린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수확한 한국은 혼성전 결승에서도 이겨 이 대회 단체전에 걸린 3개의 금메달을 모두 쓸어 담았다.

    한국은 세계선수권에서 혼성전이 도입된 2011년 대회 이후 이번까지 6개 대회의 혼성전 금메달을 다 가져왔다.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안산과 김우진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안산(광주여대)과 김우진(청주시청)은 남은 개인전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약 2달 전 일본 도쿄에서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올랐던 안산은 2개 메이저 대회 연속으로 3관왕에 등극할 기회를 잡았다.

    만약 안산과 김우진이 개인전 금메달까지 모두 가져온다면, 한국 양궁은 2009년 울산 대회 이후 12년 만에 세계선수권 리커브 전종목 석권의 위업을 이룬다.

    앞서 1997년 빅토리아(캐나다) 대회와 2005년 마드리드(스페인) 대회, 2009년 대회에서 한국 양궁은 총 3차례 전종목 석권을 해낸 바 있다.

    전세계적으로 양궁 평준화가 가속화한 2010년대부터 '최강' 한국 양궁에도 세계선수권 전종목 석권은 매우 어려운 일로 여겨졌다.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리커브 남자 대표팀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2019년 스헤르토헨보스 대회에서 혼성전 금메달 1개에 그쳤던 한국 양궁은 이번 대회에서 최소 3개의 금메달을 확보하며 자존심을 회복했다.

    안산과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멕시코를 5-3(53-54 55-54 55-53 56-56)으로 제압했다.

    한국 여자 양궁은 2017년 멕시코시티 대회 이후 4년 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는 김우진과 오진혁(현대제철), 김제덕(경북일고)이 미국을 6-0(54-53 56-55 57-54)으로 완파했다.

    남자 양궁이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메달을 따낸 것은 2015년 코펜하겐(덴마크)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컴파운드 혼성전 동메달 따낸 김종호와 김윤희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개인전에서 16강 탈락해 그랜드슬램 달성에 실패한 오진혁은 개인 통산 5번째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거머쥐며 아쉬움을 달랬다.

    개인전 금메달 주인공은 26일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 치러 가린다.

    여자 개인전에서는 안산과 장민희가, 남자에서는 김우진과 김제덕이 도전한다.

    한편, 컴파운드 양궁 혼성전 동메달결정전에서 김종호(현대제철)와 김윤희(현대모비스)가 덴마크에 152-148로 이겨 동메달을 따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9 "테슬라,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1조 원 넘게 평가이익" 2021.10.14 JohnKim 2021.10.14 2
348 우편함에 ○△□ 봉투…오징어게임 초대장 아닌 수도요금 고지서 2021.10.14 JohnKim 2021.10.14 2
347 "애들이 따라할라"…각국 학교서 오징어게임 '폭력성 경계령' 2021.10.14 JohnKim 2021.10.14 1
346 버진 갤럭틱, 내년 4분기로 우주 관광 사업 연기…주가 폭락 2021.10.14 JohnKim 2021.10.14 2
345 FDA 자문위, 모더나도 부스터샷 접종권고…고령자·고위험군에 2021.10.14 JohnKim 2021.10.14 1
344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패혈증 증세로 중환자실 입원 2021.10.14 JohnKim 2021.10.14 1
»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싹쓸이…안산·김우진 2관왕 2021.09.24 JohnKim 2021.09.24 24
342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접종 91세 영국인, 3차도 맞았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16
341 BTS "유엔 공연 믿기지않아"…미 방송서 안무 따라한 문대통령 2021.09.24 JohnKim 2021.09.24 14
340 머스크, 3년 사귄 그라임스와 별거…美매체 '결별' 보도 2021.09.24 JohnKim 2021.09.24 15
339 바이든 "인도내 친족 알고 싶다"…인도총리 "서류 가져왔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17
338 "미 합참의장, 트럼프 전쟁할까봐 대선 전후로 중국에 전화" 2021.09.14 JohnKim 2021.09.14 14
337 '애플워치 7', 화면 20% 커지고 충격·먼지·물 내구성 개선 2021.09.14 JohnKim 2021.09.14 17
336 리비안, 테슬라 제치고 전기 픽업트럭 첫 출시…삼성배터리 장착 2021.09.14 JohnKim 2021.09.14 17
335 다저스 커쇼, 두 달 공백 깨고 4⅓이닝 1실점 '성공 복귀' 2021.09.14 JohnKim 2021.09.14 17
334 머리카락 짧게 깎은 추신수, 16일 만에 홈런 추가…시즌 16호 2021.09.14 JohnKim 2021.09.14 12
333 호날두 강력 슈팅 맞은 진행요원 '유니폼 득템' 2021.09.14 JohnKim 2021.09.14 29
332 맥도날드, 델타변이 확산지역 실내영업 다시 중단 2021.08.31 JohnKim 2021.08.31 18
331 한국, 만국우편연합 우편운영이사회 이사국 당선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330 산불 위기에 캘리포니아주 모든 국유림 임시 폐쇄 2021.08.31 JohnKim 2021.08.3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