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면서 대피작전 등을 돕던 개 수십마리를 버리고 갔다는 주장이 나왔으나 미 국방부는 부인했다.
    31일 폭스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개가 한 마리씩 든 이동장 여러 개가 줄지어 놓인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돌고 있다.

    미군의 대피작전 등을 돕던 개들인데 미군이 아프간에서 급히 철수하면서 카불공항에 놓고 갔다는 것이다.

    미군에 소속돼 전투임무 등을 돕는 정식 군견은 아니고 미군의 여러 임무를 보조하는 성격의 개들이라는 주장으로 보인다.

    이 사진은 한 비영리단체의 트윗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는 버려진 개가 51마리라면서 음식과 물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동물구호단체 '아메리칸 휴메인'(American Humane)은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가 아프간 카불에서 빠져나가면서 미군과 일하던 용감한 개들을 적의 손에 고문당하고 살해되도록 놔뒀다는 보도에 처참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 용감한 개들은 군견과 똑같이 위험하고 생명을 구하는 일을 한다. 지금의 처지보다 훨씬 더 나은 운명을 가질 자격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미군의 비인도적 처사라는 비난과 함께 개 구조를 내세운 모금 사기 아니냐는 의혹이 동시에 일고 있다.

    결국 미 국방부가 공식 입장을 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겠다. 미군은 보도에 나온 개들을 포함해 이동장에 든 개를 카불공항에 놔두고 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온라인에 돌고 있는 개는 우리 소관이 아니라 '카불 스몰 애니멀 레스큐'(Kabul Small Animal Rescue)라는 단체 소관"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캡처]
미군이 개 51마리를 버리고 갔다고 주장하는 단체의 트윗

[트위터 캡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싹쓸이…안산·김우진 2관왕 2021.09.24 JohnKim 2021.09.24 1
342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접종 91세 영국인, 3차도 맞았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1
341 BTS "유엔 공연 믿기지않아"…미 방송서 안무 따라한 문대통령 2021.09.24 JohnKim 2021.09.24 1
340 머스크, 3년 사귄 그라임스와 별거…美매체 '결별' 보도 2021.09.24 JohnKim 2021.09.24 1
339 바이든 "인도내 친족 알고 싶다"…인도총리 "서류 가져왔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4
338 "미 합참의장, 트럼프 전쟁할까봐 대선 전후로 중국에 전화" 2021.09.14 JohnKim 2021.09.14 3
337 '애플워치 7', 화면 20% 커지고 충격·먼지·물 내구성 개선 2021.09.14 JohnKim 2021.09.14 3
336 리비안, 테슬라 제치고 전기 픽업트럭 첫 출시…삼성배터리 장착 2021.09.14 JohnKim 2021.09.14 3
335 다저스 커쇼, 두 달 공백 깨고 4⅓이닝 1실점 '성공 복귀' 2021.09.14 JohnKim 2021.09.14 2
334 머리카락 짧게 깎은 추신수, 16일 만에 홈런 추가…시즌 16호 2021.09.14 JohnKim 2021.09.14 4
333 호날두 강력 슈팅 맞은 진행요원 '유니폼 득템' 2021.09.14 JohnKim 2021.09.14 7
332 맥도날드, 델타변이 확산지역 실내영업 다시 중단 2021.08.31 JohnKim 2021.08.31 9
331 한국, 만국우편연합 우편운영이사회 이사국 당선 2021.08.31 JohnKim 2021.08.31 6
330 산불 위기에 캘리포니아주 모든 국유림 임시 폐쇄 2021.08.31 JohnKim 2021.08.31 6
» 미군이 카불공항에 개 51마리 버리고 갔다?…펜타곤은 부인 2021.08.31 JohnKim 2021.08.31 6
328 바이든, 아프간철군 대국민연설…"美 핵심국가안보 이익에 초점" 2021.08.31 JohnKim 2021.08.31 5
327 '사파리 대국' 케냐 첫 야생동물 센서스…코끼리 3만6천마리 2021.08.31 JohnKim 2021.08.31 4
326 13년전 바이든 도운 아프간 통역사도 대피못해…"구해달라" 호소 2021.08.31 JohnKim 2021.08.31 5
325 '탈레반, 우리 달라졌어요'…TV서 여성 앵커와 마주 앉아 인터뷰 2021.08.17 JohnKim 2021.08.17 10
324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어제의 적' 탈레반과도 대화 2021.08.17 JohnKim 2021.08.1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