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완전히 철수하며 수천 명 규모의 현지 조력자가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13년 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도운 아프간 통역사가 백악관에 자신을 구해달라는 구조 메시지를 보냈다.

    3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자신을 모하메드라 소개한 이 통역사는 2008년 상원 의원이던 바이든 대통령이 아프간을 방문했을 당시 눈보라로 인한 기상악화로 아프간 외딴 계곡에 비상 헬기 착륙을 했을 때 구조 작전에 참여했다.

    미 육군 블랙호크 헬기에 탑승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상원 의원이었던 존 케리, 척 헤이글 등과 함께 조난을 당했다.

    당시 36세이던 모하메드는 미 육군 통역사로 복무했으며, 82 공수사단과 함께 험준한 계곡 등에서 100여번의 총격전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미군 철수 후 카불에 남겨진 모하메드는 지난 30일 WSJ에 "안녕하십니까, 대통령님. 저와 제 가족을 구해주십시오. 저를 잊지 마세요"라며 구조 요청을 보냈다.

    모하메드는 자신과 아내, 4명의 자녀가 현재 탈레반을 피해 아프간에 은신해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아프간에서 20년간의 군사작전을 끝내고 철수하면서 미처 대피시키지 못한 수많은 아프간 조력자 중에 이들도 포함된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WSJ 기자가 낭독한 모하메드의 메시지를 듣고 "미국은 아프간 조력자를 국외로 빼내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당신(모하메드)을 구출할 것이고, 우리는 당신의 공로를 존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모하메드와 그의 가족은 수년간 아프간을 떠나려 했지만, 관료제도에 발이 묶여 번번이 실패했다고 WSJ은 전했다.

    모하메드는 지난 6월에도 미국에 특별 이민 비자 신청을 신청했지만, 그가 일하던 방위산업체에서 필요한 서류들을 잃어버린 뒤 중단됐다.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한 뒤에도 모하메드는 가족들과 함께 카불 공항으로 향했다.

    모하메드는 WSJ에 "다른 수천 명의 사람들처럼 카불 공항 게이트로 가서 운을 시험해 봤다"면서 "그러나 미군에 거절 당했다. 그들은 '나는 안으로 들어갈 수 있지만, 아내와 아이들은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의 소식이 전해지자 미 참전용사들도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는 등 '모하메드 구하기'에 나섰다.

    2008년 아프간에서 모하메드와 함께 일했던 육군 참전용사 숀 오브라이언은 "한 명의 아프간인만 도울 수 있다면 (모하메드)를 선택하라"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던 2008년 대선 당시에도 아프간에서 있었던 헬기 사고를 자주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탔던 헬기는 바그람 공군기지 남동쪽 약 36㎞ 지점에 비상 착륙했다. 이 지역은 탈레반이 통제하는 지역은 아니었지만, 미국에 우호적인 지역도 아니었다고 WSJ은 설명했다.

    조난 사고 전날에도 82 공수사단은 조난 지점으로부터 약 16㎞ 떨어진 곳에서 벌어진 대규모 전투에서 탈레반 반군 24명을 사살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 동계올림픽 성화 베이징 도착…내년 2월 봉송 시작 2021.10.20 JohnKim 2021.10.20 2
302 "애들이 따라할라"…각국 학교서 오징어게임 '폭력성 경계령' 2021.10.14 JohnKim 2021.10.14 3
301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싹쓸이…안산·김우진 2관왕 2021.09.24 JohnKim 2021.09.24 40
300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접종 91세 영국인, 3차도 맞았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31
299 BTS "유엔 공연 믿기지않아"…미 방송서 안무 따라한 문대통령 2021.09.24 JohnKim 2021.09.24 20
298 "미 합참의장, 트럼프 전쟁할까봐 대선 전후로 중국에 전화" 2021.09.14 JohnKim 2021.09.14 15
297 '애플워치 7', 화면 20% 커지고 충격·먼지·물 내구성 개선 2021.09.14 JohnKim 2021.09.14 29
296 리비안, 테슬라 제치고 전기 픽업트럭 첫 출시…삼성배터리 장착 2021.09.14 JohnKim 2021.09.14 28
295 다저스 커쇼, 두 달 공백 깨고 4⅓이닝 1실점 '성공 복귀' 2021.09.14 JohnKim 2021.09.14 26
294 머리카락 짧게 깎은 추신수, 16일 만에 홈런 추가…시즌 16호 2021.09.14 JohnKim 2021.09.14 12
293 호날두 강력 슈팅 맞은 진행요원 '유니폼 득템' 2021.09.14 JohnKim 2021.09.14 40
292 맥도날드, 델타변이 확산지역 실내영업 다시 중단 2021.08.31 JohnKim 2021.08.31 23
291 한국, 만국우편연합 우편운영이사회 이사국 당선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290 산불 위기에 캘리포니아주 모든 국유림 임시 폐쇄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289 미군이 카불공항에 개 51마리 버리고 갔다?…펜타곤은 부인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288 바이든, 아프간철군 대국민연설…"美 핵심국가안보 이익에 초점" 2021.08.31 JohnKim 2021.08.31 9
287 '사파리 대국' 케냐 첫 야생동물 센서스…코끼리 3만6천마리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 13년전 바이든 도운 아프간 통역사도 대피못해…"구해달라" 호소 2021.08.31 JohnKim 2021.08.31 9
285 '탈레반, 우리 달라졌어요'…TV서 여성 앵커와 마주 앉아 인터뷰 2021.08.17 JohnKim 2021.08.17 26
284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어제의 적' 탈레반과도 대화 2021.08.17 JohnKim 2021.08.17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