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즈벡·오만행 보도…이란 매체는 미국행 가능성 제기
탈레반 몰려오자 급히 도피…"헬기에 다 못 실어 활주로에도 남겨"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도 카불이 함락 위기에 처하자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누구보다 빨리 국외로 도피했다.

    그런 가니 대통령이 탈출 당시 엄청난 양의 현금을 갖고 있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사관 대변인인 니키타 이센코는 "(전날) 정부가 붕괴할 때 가니는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돈을 (탈출용) 헬기에 실으려 했는데 모두 들어가지 못해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덧붙였다.

    가니 대통령은 전국을 장악한 탈레반이 전날 카불마저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부인,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베일에 가려진 가니 대통령의 행선지를 두고는 언론 보도가 엇갈리고 있다.

    알자지라 방송은 가니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를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아프간 당국과 가까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현재 오만에 있다고 전했다.

    이란 메흐르 통신은 가니 대통령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최종적으로 미국을 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국민을 버리고 외국으로 달아난 가니 대통령은 뒤늦게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레반은 카불을 공격해 나를 타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학살을 막기 위해 떠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자신이 아프간에 머물렀다면 수없이 많은 애국자가 순국하고 카불이 망가졌을 것이라고 변명을 늘어놓았다.

    이러한 가니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아프간 국민은 물론 정부 내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다.

    가니 대통령의 경쟁 상대인 압둘라 압둘라 국가화해최고위원회 의장은 이런 상황에서 수도를 버린 가니에게 신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압둘라 의장은 전날 가니 대통령의 탈출 직후 그를 곧바로 '전 대통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2014년 대선에 승리한 가니 대통령은 2019년 재선에 성공했다.

    하지만 선거 때마다 대규모 불법 선거가 자행됐다는 지적이 일었다. 그와 맞붙었던 압둘라 의장은 두 선거 결과에 모두 불복했고 결국 두 사람은 어정쩡하게 권력을 나눠 가졌다.
    가니 대통령은 문화인류학 학자 출신으로 세계은행 등에서 근무하면서 경제 분야 전문가로 거듭난 인물이다.

    그는 2001년 9ㆍ11테러 이후 미국이 탈레반 정권을 축출하자 귀국해 재무부 장관을 맡았다.

    그는 재무부 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조세 체계 확립 등 아프간 정부의 개혁을 주도했다.

    카불대 총장을 거쳐 2006년에는 유엔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그는 2005년 지식 콘퍼런스(TED) 강연에서 "아프간 남성의 91%가 하루에 라디오 채널 세 개 이상을 듣는데 그들에게 세계(의 이슈)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그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버려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16년 후 빛의 속도로 국민을 등지고 아프간을 떠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미군이 카불공항에 개 51마리 버리고 갔다?…펜타곤은 부인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328 바이든, 아프간철군 대국민연설…"美 핵심국가안보 이익에 초점" 2021.08.31 JohnKim 2021.08.31 9
327 '사파리 대국' 케냐 첫 야생동물 센서스…코끼리 3만6천마리 2021.08.31 JohnKim 2021.08.31 10
326 13년전 바이든 도운 아프간 통역사도 대피못해…"구해달라" 호소 2021.08.31 JohnKim 2021.08.31 9
325 '탈레반, 우리 달라졌어요'…TV서 여성 앵커와 마주 앉아 인터뷰 2021.08.17 JohnKim 2021.08.17 26
324 다급한 미국, 아프간 대피 총력전…'어제의 적' 탈레반과도 대화 2021.08.17 JohnKim 2021.08.17 20
323 "미군, 아프간서 지금까지 3천200명 대피시켜" 2021.08.17 JohnKim 2021.08.17 5
322 눈물 글썽인 英국방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 국제사회의 실패" 2021.08.16 JohnKim 2021.08.16 23
» 빛의 속도로 차 4대에 현금 싣고 튄 아프간 대통령…행선지 묘연 2021.08.16 JohnKim 2021.08.16 4
320 대통령궁 점령한 탈레반·여성사진 지운 카불…격세지감 아프간 2021.08.16 JohnKim 2021.08.16 14
319 CA 의료 종사자 백신 의무 접종에 반발 시위 잇따라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6
318 북가주 ‘딕시 산불’ 3주 넘게 타올라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23
317 LA카운티, 마켓 등 공공장소 백신 접종 증명 의무화 추진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23
316 전국에 람다 변이 확산 중… 일부 백신에 내성- file 2021.08.09 kykim 2021.08.09 7
315 [올림픽] 금메달 딴 미 체조 스타가 '이순이?'…알고 보니 몽족 후예 2021.07.30 JohnKim 2021.07.30 31
314 '관람객 4명 사망' 뉴욕 명물 베슬, 영구 폐쇄도 검토 2021.07.30 JohnKim 2021.07.30 42
313 유엔기구 "북한, 식량불안정 우려 증가…연간 곡물 86만t 부족" 2021.07.30 JohnKim 2021.07.30 18
312 -올림픽- 김민정, 여자 25m 권총 은메달…런던 김장미 이후 9년만 2021.07.30 JohnKim 2021.07.30 12
311 [올림픽] 시상식 표정 분석해보니 '은메달보다 동메달이 더 행복' 2021.07.30 JohnKim 2021.07.30 19
310 [올림픽] 참았던 눈물 쏟은 '3관왕'…안산 "심장 터질 것 같아요" 2021.07.30 JohnKim 2021.07.3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