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직경 10m에서 최근 2주간 급속 확대
싱크홀 안에 물 고인 채 계속 흘러
지하수 과잉 이용 결과 추정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의 들판에 생긴 싱크홀. 가장자리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던 집이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레비스타360(Revista 360 Grados)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집도 삼킨 멕시코 거대 싱크홀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의 들판에 생긴 싱크홀. 가장자리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던 집이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레비스타360(Revista 360 Grados)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멕시코에서 갑자기 생겨난 싱크홀이 2주 만에 급속도로 자라나 근처에 있던 집 한 채를 삼켜버렸다.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에서 지난 11일 한 가정집이 방 한 칸과 외벽 일부만 남긴 채 싱크홀 속으로 추락했다.
 


    싱크홀은 지난달 29일 처음 들판에 생겼는데, 당시에는 직경이 10m에 그쳤고 집과도 50m가량 떨어져 있었다.

    집주인인 에리베르토 산체스 측은 싱크홀이 생기기 3일 전부터 유황 냄새가 났다고 언론에 전했다.

    땅이 꺼진 당일에는 밖에서 천둥소리와 비슷한 큰 충격음이 났다고 덧붙였다.

    싱크홀은 2주 만에 직경 126m, 깊이 56m까지 커지며 산체스의 공포감을 키웠다.

    최근에는 개 두 마리가 싱크홀에 빠져 나흘간 갇혔다가 가까스로 구조되기도 했다.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의 들판에 생긴 싱크홀. 가장자리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던 집이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레비스타360(Revista 360 Grados)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집도 삼킨 멕시코 거대 싱크홀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의 들판에 생긴 싱크홀. 가장자리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던 집이 싱크홀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레비스타360(Revista 360 Grados)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결국 자신의 집이 빨려 들어가자 산체스는 취재진에게 "우리는 가진 게 없고, 지역에 연고도 없으며 홀로 남겨졌다"며 망연자실해 했다.

    루이스 미겔 바르보사 푸에블라 주지사는 지역 당국이 산체스에게 땅을 기증하고 집도 새로 지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CNN은 싱크홀에 물이 가득하고 이 물은 끊임없이 흐르고 있다고 전했다.

    싱크홀이 갑자기 나타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일부 주민들은 이 지역에 매장된 지하수를 과잉 이용한 결과라고 믿는다고 온라인 매체 멕시코 뉴스 데일리는 전했다.

    당국은 싱크홀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30일 정도 걸리는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집 일부가 싱크홀에 빠지기 시작한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싱크홀로 추락하는 주택

지난 10일(현지시간) 집 일부가 싱크홀에 빠지기 시작한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3 CA보건기술국, 백신 접종 디지컬 증명서 공개… 등록 시작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5
262 전 세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경보… LA에도 확산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61 "코로나19 걸렸다 나아도 변이 재감염…백신 맞아라" 2021.06.18 JohnKim 2021.06.18 13
260 "평양서 커피 한 봉지 11만원…수입품값 천정부지"< CNN > 2021.06.18 JohnKim 2021.06.18 17
259 CDC 국장 "인도발 변이 코로나, 미국서도 지배적 종 될 것" 2021.06.18 JohnKim 2021.06.18 12
258 사흘 내내 서있는 벌선 美 네살배기 숨져…앉지도 쉬지도 못해 2021.06.18 JohnKim 2021.06.18 16
257 LA한인타운 내 접촉 사고 위장 사기 범죄 극성 file 2021.06.16 kykim 2021.06.16 23
256 LA총영사관, 한국 입국 자가격리 면제 전담팀 구성 file 2021.06.16 kykim 2021.06.16 13
» 멕시코 거대 싱크홀 집도 삼켰다…지름 126m·깊이 56m로 커져 2021.06.15 JohnKim 2021.06.15 13
254 블룸버그 평가 집값 거품 순위 1위 뉴질랜드…미국 7위, 한국 19위 2021.06.15 JohnKim 2021.06.15 16
253 발리 교도소 여죄수들 술 대신 소독제 마셔…21명 사상 2021.06.15 JohnKim 2021.06.15 14
252 CNN “미국 정부, 중국서 원전 누출 신고 분석중”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2
251 남가주, 이번주 최고 100도 넘는 폭염 예고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2
250 CA주지사, 백신 접종자 무료 휴가 지원 패키지 공개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5
249 BTS 빌보드 '핫 100' 1위 기록 2021.06.14 JohnKim 2021.06.14 14
248 일본, 자위대 홍보영상에 ‘다케시마 영토 문제’ 표기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4
247 NY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4주간 한복 광고 노출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6
246 한국, 재외국민 우편투표 도입 추진… 선거법 개정안 발의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5 CA, 백신 복권 5만 달러 2차 추첨 진행… LA 또 3명 당첨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4 EMA "모세혈관누출증후군 병력있으면 AZ백신 접종 말아야" 2021.06.11 JohnKim 2021.06.1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