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조 선두 질주…UAE와 최종전서 져도 2위로 진출 가능성
 

[A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항서 감독

[A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를 제압하고 역대 첫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의 8부 능선을 넘었다.

    베트남은 12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7차전에서 2-1로 이겼다.

    7경기(승점 17·5승 2무) 연속 무패를 달린 베트남은 이날 인도네시아에 이긴 2위 UAE(승점 15·5승 2패)와 승점 2점 차를 유지하며 조 선두를 지켰다.

    4∼5개 팀씩 8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2차 예선에서는 각 조 1위 팀 중 개최국 카타르를 제외한 7개 팀이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각 조 2위 팀 가운데 해당 조 1~4위 팀과의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낸 5팀이 추가로 최종예선에 오른다.

    베트남은 16일 오전 1시 45분 열리는 UAE와 최종전에서 이기거나 비기면 조 1위로 최종예선이 진출한다.

    베트남은 만약 UAE에 진다고 해도 조 2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할 가능성이 열려있다.

    베트남은 지금까지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한 적이 없다.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 축구대표팀

[AF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G조 2위인 UAE는 각 조 2위 팀 간 순위에서 마지노선인 5위에 자리해 있다. 현재 UAE보다 승점이 높은 베트남은 조 2위가 될 경우 2위 팀 간 순위에서 안정권에 들 가능성이 크다.

    베트남은 전반 27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상대 수비진이 제대로 공을 걷어내지 못하자 응우엔 티엔 린이 문전에서 헤더로 득점했다.

    이후 말레이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고전하던 베트남은 후반 28분 브라질 출신 귀화 선수인 기예르미 루크레시오에게 페널티킥으로 실점했다.

    앞서 베트남의 도안 반 하우가 문전에서 공중볼을 다투다 루크레시오에게 파울을 해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베트남은 실점 10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경기 막판 교체 투입된 응우엔 반 토안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침투패스를 받다가 페널티킥을 유도해냈다. 키커로 나선 퀘 응옥 하이가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해 박항서호에 승점 3점을 안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는 UAE에 0-5로 크게 졌다.

    인도네시아는 그대로 최하위인 5위(승점 1·1무 7패)에 자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9 BTS 빌보드 '핫 100' 1위 기록 2021.06.14 JohnKim 2021.06.14 14
248 일본, 자위대 홍보영상에 ‘다케시마 영토 문제’ 표기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4
247 NY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4주간 한복 광고 노출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6
246 한국, 재외국민 우편투표 도입 추진… 선거법 개정안 발의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5 CA, 백신 복권 5만 달러 2차 추첨 진행… LA 또 3명 당첨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4 EMA "모세혈관누출증후군 병력있으면 AZ백신 접종 말아야"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 박항서호 베트남, 말레이시아 2-1 잡고 WC 최종예선 진출 눈앞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242 도둑갈매기 혼쭐내는 남극 펭귄…17㎞ 쫓아가 둥지 공격 2021.06.10 JohnKim 2021.06.10 47
241 지름 126m까지 커진 멕시코 싱크홀…개 2마리 빠지고 가옥 위태 2021.06.10 JohnKim 2021.06.10 39
240 모더나, FDA에 12~17세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신청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2
239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3년만에 최고… 인플레 우려 계속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3
238 LA카운티, 저소득층 체납 거주렌트비 전액 탕감 추진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4
237 CA직업안전청, 백신 완전 접종자 직장 내 마스크 미착용 허용 검토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2
236 S.패서디나서 올해 첫 웨스트나일 모기 바이러스 발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4
235 연방 의회, 외국 의료진 4만명 영주권 부여 법안 발의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9
234 IRS, 자녀 세금크레딧 대상 3,600만 가구에 알림 서한 발송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2
233 안약 먹여 친구 독살한 여성, 3년만에 살인죄 기소 2021.06.08 JohnKim 2021.06.08 12
232 맨주먹으로 악어와 결투…쌍둥이 자매 구한 영국 여성 2021.06.08 JohnKim 2021.06.08 11
231 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2021.06.08 JohnKim 2021.06.08 15
230 "베이조스·머스크 등 美 갑부들, 소득세는 쥐꼬리" 2021.06.08 JohnKim 2021.06.08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