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 초대형 싱크홀. 지름 97m였던 4일(현지시간) 사진으로 현재는 126m까지 커졌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 중부 마을에 생겨난 거대 싱크홀이 계속 커지며 인근 가옥과 동물을 삼키고 있다.

    10일 텔레비사 등 멕시코 언론과 AP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의 들판에 지난달 말 처음 생긴 싱크홀의 지름이 현재 126m까지 커졌다.

    축구장이 들어가고도 남을 면적이다.

    깊이는 건물 5∼7층 높이인 15∼20m다.

    외딴 농가 인근에 생긴 이 싱크홀은 처음 생겼을 때만 해도 지름 5m 정도였는데, 인근 땅을 삼키며 계속 커지고 있다.

    싱크홀 옆에 있던 유일한 주택 한 채도 일부 붕괴돼 싱크홀에 빨려 들어가기 시작했다.

    주변에 사는 개 두 마리도 싱크홀에 빠졌다.
 

 [동물보호단체 URSVA Puebla 페이스북(@ursva.ursva)]
싱크홀에 빠진 개 두 마리의 모습

[동물보호단체 URSVA Puebla 페이스북(@ursva.ursva)]


    동물보호단체가 공개한 드론 영상엔 개 두 마리가 싱크홀 중턱에서 드론을 향해 짖는 모습이 담겼다. 개들이 어떻게 싱크홀에 들어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루이스 미겔 바르보사 푸에블라 주지사는 이날 싱크홀에 갇힌 개들을 구출하는 방법을 살펴보고 있다며, 다만 개를 구출하는 과정에서 사람을 위험하게 하는 상황은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도 계속 자라고 있는 싱크홀이 왜 생겨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일부 주민들은 인근 공장들이 과도하게 지하수를 추출한 결과라고 주장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하에 흐르는 물살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실제로 싱크홀의 바닥엔 물이 들어차 있다.

    보기 드문 미스터리한 광경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리기도 하지만, 당국은 추가 지반 침하 우려를 들어 싱크홀 주변에 울타리를 쳐 사람들의 접근을 막고, 드론 촬영도 제한하고 있다.
 

 [푸에블라 주당국 트위터(@pc_estatal)]
주택 삼키는 멕시코 싱크홀

[푸에블라 주당국 트위터(@pc_estatal)]


    mihy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 도둑갈매기 혼쭐내는 남극 펭귄…17㎞ 쫓아가 둥지 공격 2021.06.10 JohnKim 2021.06.10 30
» 지름 126m까지 커진 멕시코 싱크홀…개 2마리 빠지고 가옥 위태 2021.06.10 JohnKim 2021.06.10 22
240 모더나, FDA에 12~17세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신청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7
239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3년만에 최고… 인플레 우려 계속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7
238 LA카운티, 저소득층 체납 거주렌트비 전액 탕감 추진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0
237 CA직업안전청, 백신 완전 접종자 직장 내 마스크 미착용 허용 검토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7
236 S.패서디나서 올해 첫 웨스트나일 모기 바이러스 발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8
235 연방 의회, 외국 의료진 4만명 영주권 부여 법안 발의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2
234 IRS, 자녀 세금크레딧 대상 3,600만 가구에 알림 서한 발송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8
233 안약 먹여 친구 독살한 여성, 3년만에 살인죄 기소 2021.06.08 JohnKim 2021.06.08 7
232 맨주먹으로 악어와 결투…쌍둥이 자매 구한 영국 여성 2021.06.08 JohnKim 2021.06.08 7
231 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2021.06.08 JohnKim 2021.06.08 7
230 "베이조스·머스크 등 美 갑부들, 소득세는 쥐꼬리" 2021.06.08 JohnKim 2021.06.08 7
229 FDA, 18년만에 알츠하이머 치료제 승인… 세계 최초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5
228 55번 Fwy 6세 소년 총격 살해 용의자 2명 체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8
227 한국 헌재 “선천적 복수국적자 3년 이상 한국 체류시 병역 이행의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7
226 CA주지사 “15일 전면 재개방 후에도 비상사태 해제 없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7
225 '사타구니 통증 IL' 최지만 "심각하지 않다…팀이 배려해준 것" 2021.06.04 JohnKim 2021.06.04 10
224 "미 해군 목격 괴비행체들, 외계 우주선이란 증거 못찾아" 2021.06.04 JohnKim 2021.06.04 7
223 비트코인 4%대 하락…머스크·잭 도시 트윗에 오르락내리락 2021.06.04 JohnKim 2021.06.0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