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처음 연간 흑자를 낼 수 있었던 것은 무공해 차량 보급진작 정책인 ZEV 크레디트(zero-emission vehicle creidit) 거래 덕분이라고 미 CNN 비즈니스가 1월 3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테슬라가 지난해 ZEV 크레디트 판매로 거둔 이익은 16억달러(약 1조7천680억원)로 연간 순이익 규모(7억2천100만달)의 2배를 넘었다.

    결국 ZEV 크레디트 판매 수익이 없었더라면 테슬라가 지난해 적자를 기록했을 것이라는 뜻이라고 CNN 비즈니스는 설명했다.

    ZEV 크레디트는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코네티컷 등 미국의 11개 주에서 시행 중인 정책으로, 자동차 제조사는 내연기관차 판매량에 비례해 무공해 차량 할당량(ZEV 크레디트)을 채워야 한다.

    이에 내연기관 자동차 제조사는 전기차나 하이브리브차 등을 판매해 의무를 준수하거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한 판매분은 다른 전기차 제조사로부터 ZEV 크레디트를 사는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

    테슬라는 전기차만 생산하는 만큼 판매할 수 있는 ZEV 크레디트가 많다. 지난 5년간 ZEV 크레디트 판매 수익이 33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기업 분석회사 GLJ 리서치의 고든 존슨은 "테슬라는 차 판매로 돈을 잃고 ZEV 크레디트 판매로 돈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스톡옵션 보상금을 제외하면 지난해 조정 순이익이 17억달러이고, ZEV 크레디트 판매수익을 제외한 매출총이익도 54억달러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고 CNN 비즈니스는 전했다.'
 

롯데백화점, 테슬라 갤러리서 '테슬라 Model Y' 공개
[롯데쇼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12
106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15
10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8
104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6
103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10
102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5
101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7
100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8
99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12
98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15
97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5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6
94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11
92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5
91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2021.01.22 JohnKim 2021.01.22 4
90 백악관 집무실서 처칠 흉상 퇴출·트럼프 '콜라버튼'도 사라져 2021.01.22 JohnKim 2021.01.22 6
89 007 신작 10월로 또 개봉 연기…코로나에 한숨쉬는 할리우드 2021.01.22 JohnKim 2021.01.22 9
88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