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니애폴리스 537%·시카고 135%·시애틀 40% 각각 증가
"등교 중단과 함께 수감자 석방·구금 자제 등도 원인 추정"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이 차량 강탈 사건 급증 현상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대도시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차량 강탈(Carjackings)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의 경우 안전지대로 인식되던 도심에서까지 피해가 잇따르는 실정이다.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21일 오전 6시 30분께 시카고 도심의 유명 초고층 빌딩 '윌리스 타워'(구 시어스 타워) 앞에서 무장 괴한이 차량을 강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31세 남)는 당시 윌리스 타워 앞 도로에 차를 세우고 앉아 있다가 사고를 당했다.

    경찰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한 대가 다가와 멈춰 섰고, 차에서 내린 2명이 피해자에게 다가가 차창을 내리게 한 후 권총을 머리에 겨눴다"면서 "이어 휴대전화기를 빼앗고 차에서 멀어지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용의자들은 곧이어 인근 도로로 옮겨가 주차 빌딩에서 걸어 나오던 2번째 피해자(27세 남)를 땅에 쓰러뜨리고 자동차 열쇠와 지갑을 탈취했다.

    일간 시카고 트리뷴이 경찰 기록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시카고에서 발생한 차량 강탈 사건은 총 1천415건으로 2019년 603건에 비해 135%나 급증했다.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올해 들어 지금까지 21일간 최소 144건의 차량 강탈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트리뷴은 "최근 차량 강탈 사건은 도심을 비롯한 시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총격 및 살인 사건이 도심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 집중돼 있던 것과 다른 양상이라고 전했다.

    서부 도시 시애틀이 속한 광역자치구 킹 카운티에서도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차량 강탈 사건이 40% 증가했다. 시애틀 지역방송은 "지난 주말에는 차량 강탈 시도 중에 총격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BC방송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경우 128%가 늘었으며, 조지 플로이드 사태 발원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전년 대비 537%나 폭증했다.

    뉴욕 존 제이 칼리지 형사사법학과 크리스 허먼 교수는 "위스콘신주 밀워키, 켄터키주 루이빌, 테네시주 내쉬빌, 캔자스주 캔자스시티 등 미국 전역에서 같은 현상이 관찰되고 있다"면서 "직접적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이 주요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것 외에 마스크 착용이 한가지 요인이 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팬데믹 이전에는 누군가 마스크를 쓰고 차에 다가오면 가속 페달을 밟아 도망갔을 거다. 그러나 지금은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마스크가 제공하는 익명성을 범죄자들이 악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학교가 문을 닫고 등·하교가 중단된 것도 한가지 요인으로 지목됐다.
    미니애폴리스 경찰청장 찰리 애덤스는 "팬데믹 이후 청소년 범죄가 급증했다"며 최근 차량 강탈 및 절도 사건 용의자의 80%가 9~17세 사이 청소년이라고 전했다.

    애덤스 청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재소자를 석방하고 흉악범이 아니면 감금하지 않는 것도 또 다른 요인이라며 "절도 혐의로 10차례 이상 체포된 청소년이 구금되지 않는다. 이들은 다시 거리로 나와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12
106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15
10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8
104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6
103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9
102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5
101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7
100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8
99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11
»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14
97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5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6
94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11
92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5
91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2021.01.22 JohnKim 2021.01.22 4
90 백악관 집무실서 처칠 흉상 퇴출·트럼프 '콜라버튼'도 사라져 2021.01.22 JohnKim 2021.01.22 5
89 007 신작 10월로 또 개봉 연기…코로나에 한숨쉬는 할리우드 2021.01.22 JohnKim 2021.01.22 9
88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