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처칠 흉상, 정권 바뀔 때마다 세워졌다가 치워지길 반복
하루 12잔 '콜라광' 트럼프, 책상에 붉은 버튼…"바이든도 취향 비슷"
 

윈스턴 처칠(오른쪽에서 두번째) 영국 전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백악관 집무실을 들락날락했던 윈스턴 처칠 영국 전 총리의 흉상이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철거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백악관 집무실에는 처칠 흉상 대신 마틴 루터킹 목사, 시민운동가 로사 파크스, 멕시코계 노동운동가 세사르 차베스, 여성 사회운동가 엘리너 루스벨트, 정치가 로버트 케네디의 흉상이 들어섰다.

    백악관의 처칠 흉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취임한 후부터다.

    오바마 행정부 출범 직전이었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시절 토니 블레어 당시 영국 총리는 백악관에 보관돼 있던 처칠 흉상이 파손돼 복원작업에 들어가자 우호의 상징으로 똑같은 흉상을 선물했다.

    부시 대통령은 임기 동안 이를 백악관 집무실에 뒀다가 퇴임하면서 영국 정부에 돌려줬다.

    정권을 이어받은 오바마 전 대통령은 복원이 완료된 처칠 흉상을 집무실이 아닌 개인 서재로 사용하는 방 '트리티 룸' 바깥에 뒀다. 대신 오바마 대통령의 집무실에는 킹 목사의 흉상이 설치됐다.'
 

2017년 1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오른쪽)이 테리사 메이 영국 전 총리와 함께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 내 윈스턴 처칠 흉상을 사이에 두고 얘기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오바마 대통령이 제국주의 시절 영국 식민지였던 케냐 출신 할아버지 밑에서 자랐기 때문에 처칠 흉상을 집무실에 두지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왔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미국 보수 정치인들 사이에서 미-영 관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현재 영국 총리인 보리스 존슨 당시 런던 시장도 나서 이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면서 처칠 흉상은 다시 집무실로 복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제2차 세계대전을 이끈 처칠 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미국을 이끈 자신과 비슷하다고 말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철거된 처칠 흉상과 관련해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은 대통령의 사적 공간으로,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꾸미는 곳"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영국-미국 관계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다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영국 더타임스 정치평론가 톰 뉴튼 던 트위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대통령 집무실에 있던 '콜라 버튼'도 사라졌다. 트럼프는 대통령 책상인 '결단의 책상' 위에 붉은색 버튼을 설치했는데 더는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트럼프가 이 버튼을 누르면 직원이 콜라 한 잔을 가져왔다고 한다.

    영국 더타임스의 정치평론가인 톰 뉴튼 던은 트위터에 석 장의 사진을 올려 이런 사실을 전했고, 미국 언론도 이를 보도했다.

    첫 사진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집무실 책상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모습이 담겼고, 다른 사진은 던이 과거 트럼프와 인터뷰 하는 장면인데 당시 책상 위 나무상자 위에 붙어 있던 붉은 버튼이 지금은 보이지 않는다.

    던은 "바이든 대통령이 다이어트 콜라 버튼을 없앴다"며 "2019년 트럼프를 인터뷰했을 때 작은 붉은 버튼이 한 일에 매료됐다. 트럼프는 그것을 눌렀고, 집사가 재빨리 은쟁반에 다이어트 콜라를 가지고 왔다"고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탄산음료를 좋아해 하루 12잔의 다이어트 콜라를 마시는 것으로 알려진 트럼프가 이 버튼을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크리스 심스 전 백악관 보좌관은 2019년 저서에서 트럼프가 '핵 단추'를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방문객들에게 장난치려고 그 버튼을 사용할 것이라고 썼다.

    그는 "갑자기 그가 버튼을 누른다. 방문객은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눈썹을 치켜세우며 서로를 바라보고, 잠시 뒤 직원이 다이어트 콜라 한잔을 은쟁반에 받쳐 들고 들어온다. 트럼프는 폭소를 터뜨린다"고 했다.

    바이든이 이 버튼을 없앴더라도 그 역시 트럼프와 유사한 음료 취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바이든이 부통령 당시 일했던 한 식품 납품 담당자는 작년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이 식품 저장고에 제로 콜라를 쌓아두도록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49
106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49
10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6
104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39
103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44
102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2
101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8
100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9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45
98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49
97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35
9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35
95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4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36
9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44
92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1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2021.01.22 JohnKim 2021.01.22 7
» 백악관 집무실서 처칠 흉상 퇴출·트럼프 '콜라버튼'도 사라져 2021.01.22 JohnKim 2021.01.22 8
89 007 신작 10월로 또 개봉 연기…코로나에 한숨쉬는 할리우드 2021.01.22 JohnKim 2021.01.22 14
88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