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식품 포장 통한 감염 가능성 작다는 당초 입장 바꿔
 

중국 슈퍼마켓 점원이 '코로나19 검사 완료' QR코드가 찍힌 뉴질랜드산 소고기를 진열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보건기구(WHO)가 냉동식품 포장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된다는 중국의 입장에 동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 WHO가 코로나19가 사라진 국가에서도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 바이러스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내용의 Q&A 초안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것은 중국 정부의 입장이었다. 일부 중국 전문가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것도 수입 냉동식품 때문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내놨지만, 다른 국가의 전문가들은 인정하지 않았다.

    WHO도 지금껏 중국 정부의 주장에 회의적이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실험실 환경 아래 종이나 플라스틱, 쇠 등의 표면에서 몇 시간 동안 생존할 수 있지만, 식품이나 식품 포장을 통해 전염됐다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WHO는 초안에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영하의 상태에서도 오랜 시간 생존이 가능하기 때문에 냉동식품 상자를 통해 감염이 가능하다"고 입장을 바꿨다.

    WHO는 또 '드문 경우'라는 전제를 붙이기는 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식품이나 식품 포장을 통해 외국으로 전파될 수도 있다"고 명시했다.

    WHO 관계자는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는 Q&A 초안을 작성한 데 대해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부나 보건기구에 대한 기술적 방역 지침을 바꾼 것이 아니라 일반 대중을 위한 Q&A 업데이트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초안이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초안에 사용된 표현 등은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며 WSJ에 초안을 발송한 것도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WHO는 초안 작성에 중국 정부의 주장과 언론보도, 논문 등 최신 자료들을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원 중 하나로 수입 냉동식품을 지목하고, 세관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빈센트 먼스터 박사는 냉동식품으로 바이러스가 전염된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증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49
106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49
10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6
104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39
103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44
102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2
101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38
100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9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45
98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49
97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35
9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35
95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4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36
9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44
92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34
91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0 백악관 집무실서 처칠 흉상 퇴출·트럼프 '콜라버튼'도 사라져 2021.01.22 JohnKim 2021.01.22 8
89 007 신작 10월로 또 개봉 연기…코로나에 한숨쉬는 할리우드 2021.01.22 JohnKim 2021.01.22 14
»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