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실과 다른 정보 담긴 책 출판 유감"…오류 인정
 

일본 우익의 주장이 담긴 미국의 한국사 교재<BR>[인터넷 캡처] DB·재판매 금지
 


   일본군 위안부는 스스로 몸을 판 여성이라는 왜곡된 내용이 담긴 한국사 교재를 낸 미국의 출판사가 오류를 인정했다.

    이진희 이스턴일리노이주립대 사학과 교수는 8일(현지시간) 미국의 교재 전문 출판사인 코넬라 아카데믹 퍼플리싱이 역사적 사실과 다른 주장을 담아 출판한 교재 '동아시아에서 한국의 형성: 한국사'(The Making of Korea in East Asia: A Korean History)에 대한 수정 조치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일본계 미국 학자인 치즈코 앨런 하와이대학 국제연구 펠로십 담당자가 집필한 이 책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스스로 몸을 팔거나 가부장제에서 가장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을 받고 2~3년간 매춘을 하겠다는 계약서에 서명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담겼다.

    이에 대해 출판사 측은 편집 과정에서 전문가들도 위안부에 대한 주장을 포함에 여러 문제점을 지적해 저자에게 초고 수정을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앨런 씨는 유독 위안부 부분은 수정하지 않은 채 원고를 다시 제출했고, 당시 시간에 쫓겼던 편집진이 이를 알아채지 못한 채 인쇄에 들어갔다는 설명이다.

    출판사 측은 지난달 이 교재의 문제점을 발견한 뒤 조사를 요구한 이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부정확한 정보가 담긴 채 책이 출판된 점에 대해 유감"이라며 출판사에 책임이 있다고 인정했다.'
 

미국 출판사의 한국사 교재 담당자가 이진희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 중 일부
 


    그러면서 문제가 고쳐질 때까지 같은 내용으로 교재가 인쇄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출판사는 이미 인쇄된 책에 대해서도 오는 9월 가을학기 교재로 채택될 경우 오류 공지문과 함께 배포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판사가 책 내용에 문제점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인쇄 중단을 약속한 만큼 향후 중쇄·중판 시 '위안부' 등과 관련한 왜곡 내용 자체가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문제가 된 교재에는 위안부 외에도 한국사에 대한 잘못된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출판사에 알렸다.

    앨런 씨는 조선총독부의 폭력과 차별, 민족말살정책을 정당화하는 식민지 시혜론을 일관되게 주장하며, 이에 대해 조선인들이 긍정적인 입장이었는 주장을 반복해 펼친 것으로 확인됐다.

    앨런 씨는 최근 일본 우익 학계와 연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온 학자다.

    일본 산케이신문이 발행하는 해외 선전지 '저팬 포워드'에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책 '반일 종족주의'를 극찬하는 영어 서평을 쓰기도 했다.

    또한 올해 3월에는 미국에서 열린 아시아학회에서 일제의 강제 동원을 부정하는 발표를 하기도 했다.

    이진희 교수는 "근거 없이 허위로 날조된 내용을 교과서나 학술논문의 형태로 진실인 양 유포하는 것은,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어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고자 하는 역사 교육의 목적 자체에 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스턴일리노이주립대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진희 교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파우치 "미국,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도 완화 필요"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44 테슬라 미국 공장, 대기질 규정 위반으로 100만달러 벌금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43 이더리움, 4천200달러로 한때 최고가…도지코인은 22% 빠져 2021.05.10 JohnKim 2021.05.10 4
142 해킹당한 미국 최대 송유관 "주말 운영재개"…다크사이드 소행 확인 2021.05.10 JohnKim 2021.05.10 3
141 미국, 12∼15세 화이자 코로나백신 긴급사용 승인…미성년 첫 허용 2021.05.10 JohnKim 2021.05.10 3
140 WHO "북한, 2만6천명 코로나 검사…확진자 여전히 '0명'" 2021.05.10 JohnKim 2021.05.10 7
139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반납한 톰 크루즈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8 노바백스, 코로나백신 美·유럽 사용신청 3분기로 늦춰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7 "미 상무장관 내주 반도체 회의 연다…삼성전자도 초대"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6 빌 게이츠 딸, 부모 이혼 발표뒤 가족사진 공개…'아빠 빼고' 2021.05.10 JohnKim 2021.05.10 5
135 '아버지 묘인 줄…' 엉뚱한 분묘 발굴해 화장…전과자 된 60대 2021.05.08 JohnKim 2021.05.08 19
134 '갑질 논란' 러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총영사 조기 소환 2021.05.08 JohnKim 2021.05.08 28
» '위안부 왜곡 한국사 교재' 펴낸 美 출판사, 인쇄 중단 약속 2021.05.08 JohnKim 2021.05.08 22
132 중국 동물원서 표범 3마리나 탈출했는데…1주일 지나 공지 논란 2021.05.08 JohnKim 2021.05.08 6
131 '엇, 컷 탈락이 아니라고?'…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온 디섐보 2021.05.08 JohnKim 2021.05.08 24
130 "제발 돌아오게만" 울던 남편이 알고 보니 아내 살인용의자 2021.05.08 JohnKim 2021.05.08 8
129 '뒷동산 오르듯' 네팔 셰르파, 에베레스트 25번째 등정도 성공 2021.05.08 JohnKim 2021.05.08 7
128 CDC 코로나 지침 "비말·입자 공기흡입 감염도 주요 전염" 2021.05.08 JohnKim 2021.05.08 6
127 "입 벌리고 살충제 분사 끄떡없어?"…발리 힌두교 수행자 사망 2021.05.08 JohnKim 2021.05.08 44
126 "무장 시민들, 미얀마군 16명 사살"…시민방위군 위력 과시? 2021.05.08 JohnKim 2021.05.0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