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한해 입국제한을 완화한 8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리바라는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서 자매지간인 질의 도착을 기다렸다.

    730일 만의 재회였다. 그간 미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빗장을 걸면서 유럽을 비롯해 33개국에서 오는 이들이 미국 땅을 밟을 수 없었다.

    루이스는 "언제 다시 볼 수 있을지, 국경이 다시 열리기나 할지 알 수 없는 건 끔찍했다"면서 지난날 기다림의 고통을 토로했다.

    이내 질이 남편과 함께 나타났다. 자매는 부둥켜안고 눈물로 그간의 그리움을 달랬다.

    루이스는 "너무 감격스럽다. 복권에 당첨된 느낌"이라고 했다.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는 28세인 나탈리아 비토리니가 3주 된 아들을 안고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오는 부모를 기다렸다.

    작년 3월 이후 첫 재회였다. 나탈리아는 "국경이 열려서 엄마가 손자를 보러 올 수 있기를 기다렸다"고 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AFP통신 등 외신이 전한 이날 미국 공항 풍경은 거의 비슷했다.

    미국이 유럽 각국을 포함해 33개국에 걸어뒀던 입국 제한조치가 백신 접종자에 한해 이날부터 풀리면서 재회의 감격이 공항 곳곳을 메웠다.
 

 


    육로 국경에도 입국 제한 해제에 대한 설렘이 가득했다.

    미국과 캐나다를 가르는 나이아가라 폭포 옆 레인보우 브리지의 캐나다 쪽 국경 검문소에는 이날 동이 트기 전부터 차량이 줄을 섰다.

    캐나다에서 미 뉴욕주로 들어갈 수 있는 사우전드 아일랜드 브리지는 전날 밤 11시 30분부터 대기 행렬이 등장했다고 한다.

    멕시코 쪽에서 육로로 미국으로 들어오려는 행렬도 길었다. 필수적 목적의 이동만 가능했던 기존의 규제가 해제돼 가족·친지와의 만남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설렘은 유럽 각지의 공항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공항에서 탑승 수속 중이던 한스 볼프는 미국 휴스턴에 있는 아들을 보러 가는 길이었다.

    2년 만의 재회였다. 그는 AFP통신에 "3월에 비행기 표를 예매하고는 28번은 바꾼 것 같다. (표를 변경하느라) 돈도 많이 썼다"고 했다.
    영국 런던의 히스로 공항에서는 뉴욕으로 가는 영국항공과 버진애틀랜틱 항공기가 동시에 나란히 이륙, 미국행 하늘길이 다시 열린 것을 자축했다.

    히스로 공항엔 미국 국기인 성조기 문양의 복장과 장식을 한 이들이 나타나 승객들의 미국행을 축하해주기도 했다.

    수요의 급증으로 항공사들은 미국행 항공편을 늘리고 대형 여객기를 동원하기로 했다.
 

 


    미국에 대한 입국제한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작년 2월 중국에 처음 부과됐으며 이후 유럽연합과 영국, 인도 등으로 확대, 1년 반 넘게 지속됐다.

    이에 따라 유럽 대부분의 국가를 포함해 33개국에서 미국으로의 입국이 금지되다가 백신 접종자에 한해 이날부터 미국 입국이 가능해졌다.

    백신접종 증명서류와 함께 음성 판정 서류를 내야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다. 한국은 그간 음성 증명서를 제시하면 미국 입국이 가능했는데 이날부터는 백신 접종 증명서도 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아보자, 내 아들"…미국 공항 가득 메운 재회의 감격 2021.11.08 JohnKim 2021.11.08 16
342 이더리움, 코인당 한때 4천790달러…사상 최고가 새로 써 2021.11.08 JohnKim 2021.11.08 12
341 머스크 지분 매각 트윗에 테슬라 5% 급락…'천백슬라'로 후퇴 2021.11.08 JohnKim 2021.11.08 13
340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화장실 고장에 기저귀 차고 귀환길 2021.11.08 JohnKim 2021.11.08 11
339 알래스카 인구가 사라졌다…미국 코로나19 사망자 75만명 육박 2021.11.04 JohnKim 2021.11.04 14
338 세계 최대 중국 태양광 패널업체 제품 미국 세관서 압류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7 CDC "백신 접종 도중 12살 넘기면 2회때만 성인 투여량" 권고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6 '노익장' 미국서 97세 할아버지 시장 연임…퇴임하면 101세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5 미, 남중국해서 충돌사고 낸 핵 잠수함 함장 등 직위해제 2021.11.04 JohnKim 2021.11.04 4
334 윤여정 "무식하거나 용감해서 난 모험이 좋다"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3 유엔 "북한 주민 42%가 영양부족…필요한 열량 86%만 섭취"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2 버지니아 주하원에 한인 2명 배출…첫 여성 의원 탄생 2021.11.03 JohnKim 2021.11.03 3
331 아우슈비츠 낙인이 '희귀템'?…이스라엘 법원, 경매 제동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30 뉴욕서 첫 한인 시의원 2명 동시 탄생…둘다 여성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9 유명 투자자 모비우스 "가상화폐는 투자수단 아니라 종교"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8 미국서 5∼11세 어린이 백신 접종 시작…국민 94%가 접종 자격자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7 파월 "금리인상 아직 아냐…인내심 가질 수 있다"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6 "메이저리그 보이콧" 외치던 트럼프, 월드시리즈 관람한다 2021.10.28 JohnKim 2021.10.28 5
325 CDC, 면역체계 손상자에 코로나 백신 '4차 접종' 권고 2021.10.28 JohnKim 2021.10.28 2
324 대만총통 "중국 침공시 미국이 방어"…미군주둔 수십년만에 확인 2021.10.28 JohnKim 2021.10.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