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난해 초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국에서만 약 75만 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데이터에 따르면 3일 오전 6시(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74만8천518명이다. 브라질(60만8천71명)이나 인도(45만9천191명)를 뒤로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2020년 미국 인구조사 기준 알래스카(73만3천391명)나 워싱턴DC(68만9천545명), 버몬트(64만3천77명), 와이오밍(57만6천851명)주의 인구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미 제1·2차 세계대전, 한국전쟁, 베트남 전쟁에서 사망한 미국인의 수를 다 합친 것을 넘어섰다.
 


    이처럼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데도 여전히 많은 사람이 백신 접종을 거부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이 가족·지역 간 갈등을 야기하기도 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사 윌슨은 지난 8월 코로나19로 3주 사이에 6명의 친척을 잃었다. 그들은 모두 건강했지만 코로나 백신은 맞지 않았다.

    윌슨의 첫 친척이 코로나로 사망했을 때 그는 친척들과 전화로 서로를 위로했지만, 친척들의 사망이 이어지면서 그는 전화로 친척들에게 백신을 맞으라 설득했다.

    하지만 일부 친척들은 여전히 '백신 실험이 충분하지 않았다', '백신 정책이 너무 강압적이다'라며 거부했고 "하나님에 대한 네 믿음은 어디로 갔니? 왜 사람들이 만든 것을 믿느냐"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백신을 맞은 친척들로부터 백신 맞으라는 말을 듣기 싫어 장례식장에 오지 않는 사람도 있었다.

    정치적인 이유로 집단으로 백신을 맞지 않는 사례도 있다. 예를 들어 미시간주의 터스콜라 카운티 주민 중 한 번이라도 코로나 백신을 맞은 사람은 51%에 불과하다. 이 지역은 정치적으로 보수적이며 반정부 정서가 강하다.

    다만 워싱턴포스트는 코로나로 사람들이 죽는 것을 보면서 백신에 대한 생각을 바꾸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안아보자, 내 아들"…미국 공항 가득 메운 재회의 감격 2021.11.08 JohnKim 2021.11.08 16
342 이더리움, 코인당 한때 4천790달러…사상 최고가 새로 써 2021.11.08 JohnKim 2021.11.08 12
341 머스크 지분 매각 트윗에 테슬라 5% 급락…'천백슬라'로 후퇴 2021.11.08 JohnKim 2021.11.08 13
340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화장실 고장에 기저귀 차고 귀환길 2021.11.08 JohnKim 2021.11.08 11
» 알래스카 인구가 사라졌다…미국 코로나19 사망자 75만명 육박 2021.11.04 JohnKim 2021.11.04 14
338 세계 최대 중국 태양광 패널업체 제품 미국 세관서 압류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7 CDC "백신 접종 도중 12살 넘기면 2회때만 성인 투여량" 권고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6 '노익장' 미국서 97세 할아버지 시장 연임…퇴임하면 101세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5 미, 남중국해서 충돌사고 낸 핵 잠수함 함장 등 직위해제 2021.11.04 JohnKim 2021.11.04 4
334 윤여정 "무식하거나 용감해서 난 모험이 좋다" 2021.11.04 JohnKim 2021.11.04 5
333 유엔 "북한 주민 42%가 영양부족…필요한 열량 86%만 섭취" 2021.11.04 JohnKim 2021.11.04 3
332 버지니아 주하원에 한인 2명 배출…첫 여성 의원 탄생 2021.11.03 JohnKim 2021.11.03 3
331 아우슈비츠 낙인이 '희귀템'?…이스라엘 법원, 경매 제동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30 뉴욕서 첫 한인 시의원 2명 동시 탄생…둘다 여성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9 유명 투자자 모비우스 "가상화폐는 투자수단 아니라 종교"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8 미국서 5∼11세 어린이 백신 접종 시작…국민 94%가 접종 자격자 2021.11.03 JohnKim 2021.11.03 2
327 파월 "금리인상 아직 아냐…인내심 가질 수 있다" 2021.11.03 JohnKim 2021.11.03 1
326 "메이저리그 보이콧" 외치던 트럼프, 월드시리즈 관람한다 2021.10.28 JohnKim 2021.10.28 5
325 CDC, 면역체계 손상자에 코로나 백신 '4차 접종' 권고 2021.10.28 JohnKim 2021.10.28 2
324 대만총통 "중국 침공시 미국이 방어"…미군주둔 수십년만에 확인 2021.10.28 JohnKim 2021.10.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