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위험 의심자 접근시 다른곳으로 우회

 

Picture1.png

 

 

LA한인타운 내 묻지마 폭행이 잇따르자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LAPD는 이에 주민들이 거리 보행시 항상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경고합니다

 

특히, 마약에 취해 거리를 활보하는 이상자들이 현저히 늘었기 때문에 지하철 역이나 버스 정류장에서 대기시 주변을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한, 노숙인들 중 상당수가 정신병이나 마약을 취급중이므로 텐트 옆을 가로질러가거나 자극하는 행위 등을 하지 말고 우회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 눈에 보기에도 위험함이 감지될 수 있는 의심자가 눈에 띈다면 마주치지 말고 인적이 많은 곳으로 향해야 합니다

 

하지만, 범죄자들이 활보하지 않고 마땅히 수감시설에 수용될 수 있도록 제로 베일 정책이 백지화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해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40 CA유권자들, 11월 중간선거서 낙태권 보장 여부 투표 file 2022.06.28 EH 2022.06.28
339 도요타 전기차 ‘bZ4X’ 출시 2개월도 안돼 리콜 ‘바퀴 탈거 우려’ file 2022.06.28 EH 2022.06.28
338 FDA, 애보트 사 분유 관련 새로운 영아 사망 보고 조사중 file 2022.06.28 EH 2022.06.28
337 바이든, 30년만에 첫 총기규제 강화 법안에 서명 file 2022.06.28 EH 2022.06.28
336 LA한인타운 시니어센터, 28일부터 새 학기 접수 시작 file 2022.06.28 EH 2022.06.28
335 LA다운타운, 주말 내내 ‘낙태권 폐기 반발’ 집회 file 2022.06.28 EH 2022.06.28
334 LA한인타운 버스 정류장 묻지마 폭행 용의자 검거 file 2022.06.28 EH 2022.06.28
333 남가주, 화요일까지 폭염 예보 ‘곳곳 100도 안팍’ file 2022.06.28 EH 2022.06.28
332 CA, 가구당 최대 1,050달러 개스비 환급안 잠정 합의 file 2022.06.28 EH 2022.06.28
331 센터메디컬 그룹 ‘섬김과 나눔의 시니어 골프대회’ 개최 file 2022.06.24 EH 2022.06.24
330 FDA, 전자담배 ‘쥴’ 미국 시장에서 퇴출 명령 file 2022.06.24 EH 2022.06.24
329 7월 2일 CA 전 지역 무료 낚시의 날 file 2022.06.24 EH 2022.06.24
328 개솔린 값 절약 위한 생활 팁 “싸다고 먼 주유소 가지 말 것” file 2022.06.24 EH 2022.06.24
327 독립기념일 연휴, 남가주 주민 330만명 여행길 예정 file 2022.06.24 EH 2022.06.24
326 CA 의회, ‘길거리 성매매 단속 폐지’ 법안 추진 논란 file 2022.06.24 EH 2022.06.24
» LAPD “묻지마 폭행 예방 위해 항상 주변 경계해야” file 2022.06.24 EH 2022.06.24
324 LA한인타운 묻지마폭행 용의자 30대 초중반 흑인 남성 수배 file 2022.06.24 EH 2022.06.24
323 LA시, 5월 기록적인 야외 물 낭비 신고 사례 접수 ‘314건’ file 2022.06.23 EH 2022.06.23
322 아시아나 항공, A380재운항 및 미주노선 증편 기념 이벤트 file 2022.06.23 EH 2022.06.23
321 연방 모기지 상환 유예 종료에 차압 주택 급증 file 2022.06.23 EH 20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