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결혼 후에도 전 여친과 매년 둘이 여행"
"빌, 멀린다와 결혼도 여친에 허락 구해"
"자녀는 엄마편…빌 빼고 섬으로 가족여행"
 

빌 게이츠의 친한 친구로 알려진 여성 사업가 앤 윈블래드. 그는 현재 70세로 게이츠보다 5세 연상이다.[위키피디아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와 아내 멀린다 게이츠(56)의 충격적인 이혼 소식 이후 현지 매체들은 이들의 결혼 생활을 조명한 기사를 속속 내보내고 있다.

    여기에는 게이츠가 결혼 후에도 매년 전 여자친구와 여행을 떠났으며, 멀린다와의 결혼에 대해 미리 허락을 구했다는 내용도 있다.

    8일 피플지에 따르면 게이츠는 멀린다가 1987년 MS에 입사한 뒤에 만났다.

    1997년 타임지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멀린다 이전에 게이츠는 소프트웨어 기업가이자 벤처 캐피탈리스트인 앤 윈블래드와 사귄 적이 있었다.

    게이츠는 윈블래드와 강한 유대관계를 형성했고, 1987년 헤어진 이후에도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받았다.
 

이혼한 빌 게이츠 부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게이츠는 결혼 후에도 매년 봄 한 차례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윈블래드의 해안가 집에서 주말을 함께 보내왔다.

    이들은 함께 산책 하거나 행글라이더를 타면서 시간을 보냈고, 전 세계 여러 이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게이츠는 심지어 멀린다와 결혼하기 전 윈블래드에 미리 허락을 구했다.

    멀린다는 게이츠가 처음에 데이트를 신청했을 때 거절했지만 게이츠가 포기하지 않고 매달렸다고 2019년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무렵 상황을 전했다.

    게이츠는 MS 경영으로 인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상황에서 결혼해야 할지 확신이 들지 않자 결혼의 장점과 단점을 미리 정리하기도 했다.

    이번 이혼은 이미 몇 달 전에 결정됐으며, 멀린다와 자녀들이 게이츠에게 큰 불만을 갖고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결혼 27년 만에 이혼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연예매체 TMZ는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 당초 게이츠 부부가 지난 3월 이혼을 발표할 예정이었다고 전했다.

    멀린다는 이혼 발표 후 언론의 관심에서 벗어나기 위해 서인도제도 그레나다에 있는 한 섬에서 가족이 숨어 지내는 것을 계획했다.

    섬을 통째로 빌리는 데 드는 비용은 하루 13만2천 달러(약 1억5천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양측 변호사들이 이혼 조건에 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해 발표는 미뤄졌다.

    멀린다는 이와 관계없이 자녀들과 함께 섬으로 떠났지만, 게이츠는 초대받지 못했다고 TMZ는 전했다.

    이는 이번 이혼과 관련해 양측이 상당한 악감정을 쌓았으며, 가족 모두가 게이츠가 아닌 멀린다의 편에 서 있었던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IOC 조정위원장 "도쿄올림픽 취소·연기 계획 없다" 2021.05.08 JohnKim 2021.05.08 20
124 캘리포니아주, 한국어 운전면허 필기시험 없애려다 철회 2021.05.08 JohnKim 2021.05.08 34
123 말썽꾸러기 유기견의 '개과천선'…미국 경찰견으로 발탁 2021.05.08 JohnKim 2021.05.08 5
122 혼돈의 예루살렘…라마단 마지막 금요일 시위로 200여명 부상 2021.05.08 JohnKim 2021.05.08 5
121 "중국 '백신외교' 승리"…WHO 사용승인에 개도국 희망 될까 2021.05.08 JohnKim 2021.05.08 5
120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7천명 넘어…넉달 사이에 가장 많아 2021.05.08 JohnKim 2021.05.08 4
119 투자냐 투기냐…도지코인 6개월간 260배 가격상승 2021.05.08 JohnKim 2021.05.08 7
» 빌게이츠 이혼 두고 미 언론 '전여친 미스터리' 운운 2021.05.08 JohnKim 2021.05.08 22
117 볼거리 늘어난 이집트 관광, 코로나19는 난제 2021.05.07 JohnKim 2021.05.07 19
116 '도쿄올림픽 반대' 온라인 서명 이틀만에 20만명 육박 2021.05.07 JohnKim 2021.05.07 23
115 미국 신차 부족 여파로 중고차 가격 고공행진 2021.05.07 JohnKim 2021.05.07 22
114 그랜드캐니언 들소 '사냥' 12명 모집에 4만5천명 몰려 2021.05.07 JohnKim 2021.05.07 6
113 시모노세키 인근 해상서 韓화물선·日어선 충돌…1명 경상 2021.05.07 JohnKim 2021.05.07 17
112 머스크, 이번엔 "암호화폐 유망하지만 투자는 조심히" 2021.05.07 JohnKim 2021.05.07 6
111 화이자, FDA에 코로나19 백신 정식 승인 요청 2021.05.07 JohnKim 2021.05.07 6
110 '백신접종률 35%' 우루과이, 인구 대비 신규 코로나 사망자 1위 2021.05.07 JohnKim 2021.05.07 23
109 플로이드 사망 연루 전직 경찰관 4명, 연방범죄 혐의로 기소 2021.05.07 JohnKim 2021.05.07 6
108 캘리포니아, 사상 처음 인구 줄어…코로나 사망자 증가도 한몫 2021.05.07 JohnKim 2021.05.07 6
107 100년 넘은 축음기가 150만원…자카르타의 골동품거리 2021.05.07 JohnKim 2021.05.07 27
106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