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김연경, 도드람 2020-2021 V-리그 정규리그 MVP

 


    다양한 선택지를 놓고 고민하던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중국 상하이 유베스트와의 계약을 택했다.

    김연경의 에이전트는 19일 "김연경이 상하이와 입단 합의했다"고 밝혔다.

    11년 만에 한국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에 복귀한 김연경은 여자배구 흥행을 주도했다. 팀은 정규리그 2위·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그쳤지만, 김연경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흥국생명과 1년 계약을 한 김연경은 국내 잔류와 국외 리그 진출을 놓고 고민했다.

    고민이 길어지면서 유럽행 가능성은 점점 줄었다.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리그였다. 2017-2018시즌에 뛴 익숙한 상하이 구단 입단에 합의했다.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아직 다음 시즌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홈 앤드 어웨이의 기존 방식이 아닌 일정한 장소에서 '단축 시즌'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주기 위해서다.

    지난 시즌에도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11월 12일에 개막해 12월 18일에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김연경의 에이전트는 "만약 올해도 중국 리그가 단축 시즌을 벌이면, 김연경이 중국에 머무는 시간은 3개월 정도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에게도 휴식이 필요하다.

    김연경은 2020-2021 V리그에서 치열하게 싸웠다.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41경기를 치렀고, 공수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짧은 휴식을 마친 후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합류한 김연경은 21일 오전 이탈리아로 출국해,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한다.

    그리고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노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브 준비하는 김연경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한국에서 머물다가 중국으로 건너갈 계획이다.

    중국리그가 올해 12월 혹은 내년 1월 초에 종료하면 김연경은 '휴식'과 '다른 리그 진출'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2021-2022시즌 유럽리그는 올해 5월 초까지 진행한다.

    터키 혹은 이탈리아 구단은 여전히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

    2021년 출범해 2∼3월에 정규리그를 치른 미국 여자프로배구 리그 진출도 가능하다.

    V리그 복귀도 고려 대상이 될 수 있다.

    김연경은 국외 리그에서는 모든 팀과 계약이 가능한 자유로운 신분이다. 그러나 V리그로 돌아오면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한다.

    V리그에서 김연경은 한 시즌을 더 뛰어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흥국생명이 '임대 선수'로 김연경을 중국 리그로 보내면, 김연경은 2021-2022시즌 종료 뒤 V리그에서도 FA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그러나 흥국생명에 '김연경 보유권 포기'를 강요할 수 없다. 김연경은 V리그 임의 탈퇴 신분으로, 국외 리그에서 뛸 전망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미 3월 주택가격 13.2%↑…15년만에 최대폭 급등 2021.05.25 JohnKim 2021.05.25 11
182 '남성 성전환' 페이지 상반신 첫 공개…선명한 복근 눈길 2021.05.25 JohnKim 2021.05.25 26
181 "중국, 박쥐똥 청소부 사망 은폐"…우한연구소 기원설은 진행형 2021.05.25 JohnKim 2021.05.25 13
180 미국서 코로나19 여파로 올 1분기 생명보험 판매 급증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179 머스크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첫 번째 궤도위성망 구축 2021.05.26 JohnKim 2021.05.26 15
178 "빌게이츠 '금고지기', 여직원에 성적 모욕 서슴지 않아" 2021.05.26 JohnKim 2021.05.26 17
177 브래드 피트, 자녀 공동양육권 확보…앤젤리나 졸리 '분노'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6 [속보] 미 FDA, GSK-비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5 백악관 "'안전 올림픽' 일본 약속 신뢰"…연일 논란 진화 안간힘 2021.05.26 JohnKim 2021.05.26 13
174 백악관서 30년 만에 '대변인 자격' 흑인 여성 브리핑…"역사적"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3 맥도날드, BTS 세트메뉴 글로벌 판매 시작…미 전역에 TV 광고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172 종말론 신봉 미국 부부, 아이들과 남편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 2021.05.26 JohnKim 2021.05.26 13
171 바이든, 2차 세계 대전 후 최대 규모 예산안 발표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170 남가주 주민 280만명, 메모리얼 연휴 차량 여행 떠난다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5
169 LA시의회, 백신 접종자 추가 유급 병가 제공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168 LA메트로, K-12학생·저소득층 무료 승차 파일럿 프로그램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8
167 크로거, 자사 매장 내 약국서 백신 접종한 사람들 대상 백신 복권 제공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4
166 CA, 50인 이상 업체 ‘캘 세이버스’ 은퇴 플랜 6월말까지 의무 등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63
165 끊이지 않는 아시안 증오 범죄, 아시아계 경찰도 당해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3
164 LA·OC, 코로나19 감염률 급감… 최저치 기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