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화=연합뉴스]
화성탐사선 톈원(天問) 1호의 착륙을 축하하는 중국 기술진

 


    중국 탐사선이 사실상 미국의 독무대였던 화성에 성공적으로 착륙하면서 양국의 우주 경쟁이 본격 점화될 전망이다.

    '우주굴기'를 내세운 중국이 러시아의 기술력을 흡수하면서 미국이 독주해온 우주탐사 부문에 도전장을 던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탐사선 톈원(天問) 1호는 15일(현지시간) 화성 최대 평원지대 유토피아 평원에 무사히 안착했다고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톈원 1호는 지난해 7월 23일 발사돼 약 7개월간 4억7천여만km를 비행한 끝에 지난 2월 화성 궤도에 진입해 정보를 수집해왔고, 이번 임무 가운데 최고난도인 착륙까지 성공했다.

    이번 착륙은 미국이 독주해온 화성 탐사에 중국이 첫발을 내디뎠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965년 마리너 탐사선을 화성으로 보낸 이래 20차례 탐사 임무를 완수했고, 1976년 바이킹 1호 이래 9번째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

    미국은 톈원 1호와 시기적으로 비슷한 지난해 7월 30일에도 탐사선을 발사해 지난 2월 화성에 도달했고, 약 3개월간 화성 궤도를 비행한 톈원 1호와 달리 곧장 자국의 5번째 화성 탐사로봇 퍼서비어런스를 착륙시킨 바 있다.

    우주 탐사 후발주자인 중국은 톈원 1호 발사 이전까지 화성 궤도에 진입한 적도 없었지만, 이번에 화성 궤도비행과 착륙, 탐사로봇 배치 등을 한꺼번에 달성한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워놓은 상태다.

    중국은 톈원 1호가 화성에 안착하면서 미국과 구소련에 이어 화성 착륙에 성공한 3번째 나라가 됐다.

    특히 탐사로봇 주룽(祝融)이 제대로 작동하면 미국에 이어 2번째로 탐사로봇을 이용해 화성 지표면을 탐사하게 된다.'
 

지난 2월 화성 탐사로봇  퍼서비어런스 착륙을 축하하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직원들 [UPI=연합뉴스]
 


    현재로선 미국이 앞서 달성한 예제로 크레이터 착륙이 더 난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는 등 기술력 격차가 존재하지만 중국도 화성 탐사대열에 합류하면서 본격적인 경쟁이 이뤄지게 된 것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은 이날 관계자들에게 보낸 축전에서 "화성에 처음으로 중국인의 자취를 남긴 것은 우주사업 발전에 또 하나의 기념비적 진전"이라면서 "중국을 행성탐사 분야에서 세계 선진반열에 오르게 했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화성 탐사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 사이 굵직한 프로젝트를 잇달아 진행하며 '우주 굴기'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2019년 달의 뒷면에 인류 최초로 탐사선 '창어(嫦娥) 4호'를 착륙시켰고, 지난달에는 창정(長征)-5B호 운반로켓을 이용해 자체 우주정거장 톈허(天和)를 구성할 핵심 모듈을 쏘아 올리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특히 2024년 국제우주정거장(ISS)이 폐쇄되면 톈허가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전망이어서 중국의 위상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발사된 창정-5B호 로켓 잔해의 지상 추락 가능성을 둘러싸고 안전성 공방을 벌인 점도 중국의 높아진 위상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미국에 맞서 중국과 러시아가 밀착하는 가운데 중국이 러시아의 선진 지식을 흡수하고 러시아는 중국 자금을 지원받는 방식으로 우주부문에서 상호 공조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EMA "모세혈관누출증후군 병력있으면 AZ백신 접종 말아야"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228 박항서호 베트남, 말레이시아 2-1 잡고 WC 최종예선 진출 눈앞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227 "빌게이츠 '금고지기', 여직원에 성적 모욕 서슴지 않아" 2021.05.26 JohnKim 2021.05.26 17
226 남가주, 혈액 비축량 최저 수준… 병원들 헌혈 호소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17
225 인도, 델타 변이에 이어 더 강력한 ‘델타 플러스’ 보고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17
224 남가주 Fwy서 달리는 차량 BB건 총격 계속해서 발생중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3 CA 중간주택가격, 첫 80만 달러 돌파 ‘사상 최고’ 수준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2 문재인 대통령 방미, 미국과 자가격리 면제 상호 인정 기대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1 CA하원, 9월 4일 ‘태권도의 날’ 만장일치 통과… 상원 회부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20 전 세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경보… LA에도 확산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19 스타벅스·디즈니월드도 '노 마스크'에 합류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8 월마트, '노 마스크' 선언…"백신맞은 고객은 안써도 됩니다"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7 러시아 우주공사, 중국 탐사선 화성 착륙 축하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6 "백신 접종자, 코로나 걸려도 전파 가능성 낮아…바이러스 적어"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5 날아오는 로켓포 족족 요격…이스라엘군, '아이언돔' 위력과시 2021.05.11 JohnKim 2021.05.11 17
214 파우치 "미국,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도 완화 필요" 2021.05.10 JohnKim 2021.05.10 17
213 '뒷동산 오르듯' 네팔 셰르파, 에베레스트 25번째 등정도 성공 2021.05.08 JohnKim 2021.05.08 17
212 비서실장 지낸 특사도 사임…의회폭력 '트럼프에 반발' 줄사퇴 file 2021.01.07 왕코 2021.01.07 17
211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접종 91세 영국인, 3차도 맞았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16
210 NY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4주간 한복 광고 노출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