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개성공단은 남북공영의 성공적 실험실…재개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위험한 DMZ(비무장지대)'를 '안전한 DMZ'로 바꿔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친노·친문 원로' 이해찬 (사)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정세현 민주평통수석부의장이 2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BR> 2021.5.20 kimb01@yna.co.kr
DMZ포럼 입장하는 이재명·이해찬·정세현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친노·친문 원로' 이해찬 (사)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정세현 민주평통수석부의장이 2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 기조연설에서 "DMZ는 한반도의 과거와 미래, 그리고 전쟁과 평화를 함께 품고 있는 역설의 땅"이라며 "비무장지대라는 이름처럼 대결을 완충하고 천혜의 자연을 보호하고 있지만,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한 군대가 가장 밀집해서 서로 총을 겨누고 있는 비극의 공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8년간 이어진 긴장과 공포를 이제는 해소해야 한다"며 "대결을 넘어서 DMZ를 평화의 진원지로 만들어야 한다. 전쟁과 분단이 결박한 이곳을 풀어헤치고 평화의 문을 과감하게 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남북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하는 것이 그 첫 출발"이라며 "DMZ에 인접한 남쪽 행정구역에만 약 120만 명의 국민들이 거주하고 있는데 대부분이 경기도민들"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전협정 체결 이후 지난 68년 동안 DMZ에서는 숱한 남북 간의 군사 충돌이 있었고, 그로 인해 참으로 많은 분들이 희생됐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다행히도 2018년 두 차례에 걸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가 체결·채택돼 군사적 충돌위험은 줄어들었지만, 대북전단 살포는 여전히 갈등과 대결의 불씨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북전단 살포는 접경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유발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과 동시에 평화를 훼손하는 범죄행위"라며 "2014년 10월 대북 전단 살포 당시에 북측이 대남 포격을 가하고, 이에 남측이 대응 사격을 하는 군사적 대응 상황이 벌어졌다. 이때 북측이 쏜 포탄이 경기도의 민간마을까지 날아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남과 북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지만 안타깝게도 최근 남북관계는 복잡한 국제정세와 맞물려 매우 어렵다"면서 "남북 간 신뢰가 떨어지고 대화가 끊긴 상태가 지속되면서 언제라도 불시에 급격히 긴장이 고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지사는 "긴장과 갈등 고조를 막는 최선의 방법은 소통과 협력"이라며 "남북대화의 복원과 교류협력의 재개가 시급하고도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간의 기존 합의를 철저히 지키고 약속된 협력 사업들을 충실하게 실행하는 노력이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며 "특히, 개성공단 재개는 남북 간 긴장 완화와 교류협력의 버팀목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은 남과 북이 대결을 넘어 경제협력을 한다면 서로 간에 어떤 이익이 가능한지를 실천으로 보여준 남북공영의 성공적 실험실이었다"며 "평화의 증진이 경제협력을 낳고, 경제협력이 평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의 남북평화경제시대라는 비전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EMA "모세혈관누출증후군 병력있으면 AZ백신 접종 말아야"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228 박항서호 베트남, 말레이시아 2-1 잡고 WC 최종예선 진출 눈앞 2021.06.11 JohnKim 2021.06.11 17
227 "빌게이츠 '금고지기', 여직원에 성적 모욕 서슴지 않아" 2021.05.26 JohnKim 2021.05.26 17
226 남가주, 혈액 비축량 최저 수준… 병원들 헌혈 호소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17
225 인도, 델타 변이에 이어 더 강력한 ‘델타 플러스’ 보고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17
224 남가주 Fwy서 달리는 차량 BB건 총격 계속해서 발생중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3 CA 중간주택가격, 첫 80만 달러 돌파 ‘사상 최고’ 수준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2 문재인 대통령 방미, 미국과 자가격리 면제 상호 인정 기대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7
221 CA하원, 9월 4일 ‘태권도의 날’ 만장일치 통과… 상원 회부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20 전 세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경보… LA에도 확산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19 스타벅스·디즈니월드도 '노 마스크'에 합류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8 월마트, '노 마스크' 선언…"백신맞은 고객은 안써도 됩니다"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7 러시아 우주공사, 중국 탐사선 화성 착륙 축하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6 "백신 접종자, 코로나 걸려도 전파 가능성 낮아…바이러스 적어" 2021.05.16 JohnKim 2021.05.16 17
215 날아오는 로켓포 족족 요격…이스라엘군, '아이언돔' 위력과시 2021.05.11 JohnKim 2021.05.11 17
214 파우치 "미국,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도 완화 필요" 2021.05.10 JohnKim 2021.05.10 17
213 '뒷동산 오르듯' 네팔 셰르파, 에베레스트 25번째 등정도 성공 2021.05.08 JohnKim 2021.05.08 17
212 비서실장 지낸 특사도 사임…의회폭력 '트럼프에 반발' 줄사퇴 file 2021.01.07 왕코 2021.01.07 17
211 화이자 백신 세계 첫 접종 91세 영국인, 3차도 맞았다 2021.09.24 JohnKim 2021.09.24 16
210 NY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4주간 한복 광고 노출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