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석유·가스 생산 가장 많은 곳

- 사우스 LA 2… Fwy·공단·창고 인접 

 

 

14.png

 

 

캘리포니아주 내 2곳이 미국 최악의 대기오염 지역 1, 2위를 차지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최근 워싱턴 대학을 포함한 다수의 기관들이 개발한 모델을 기반으로 대기 오염이 가장 심한 미국 내 지역 순위를 발표했습니다.

 

그 결과, 1위는 컨 카운티의 베이커스 필드가 최악의 대기오염 지역으로 꼽혔는데, 연구팀은 이 지역이 석유 생산과 천연 가스, 광업 및 정제소 등으로 범벅되어 지난 25년간 한번도 대기 기준치 목표를 달성한 적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2위는 캄튼, 메이우드와 파라마운트가 있는 사우스 LA로 이 지역은 프리웨이와 철로, 그리고 수많은 창고와 공단이 밀집해 인근 지역과 비교, 50%가량 더 오염된 공기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자료가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기록이지만 오염 패턴은 수 년간 변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자: 2023.03.15 / 조회수: 0
에릭 가세티 전 LA시장, 인도대사 확정
일자: 2023.03.15 / 조회수: 0
혼다 안전벨트 결함으로 50만대 차량 리콜
일자: 2023.03.15 / 조회수: 0
애리조나 트럭 운전사, 새벽 운전 도중 기이한 물체 발견
일자: 2023.03.15 / 조회수: 0
2023년 3월15일 뉴스투데이 헤드라인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한인은행들, SVB 파산 여파에도 건실한 안전성 자신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한국 건강보험 공단, 외국 가입자 재정수지 흑자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자동차 수리비용, 지난해 23% 이상 급등… 물가상승률의 4배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캘리포니아주 항소법원 “승차호출 운전자는 독립계약자” 판결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바이든, 몬테레이 팍 방문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사 강화”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LAC+USC 메디컬 센터, 나흘간 입원중인 신원미상 환자 공개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14일 오전 애너하임 디즈니랜드 상공에 도넛 모양 구름 발견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남가주 홍수주의보 발령...15일 오전까지 큰 비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흑해 상공서 러시아 전투기, 미군 무인기 충돌해 격추 file
일자: 2023.03.14 / 조회수: 0
2023년 3월14일 뉴스투데이 헤드라인
일자: 2023.03.13 / 조회수: 0
야마바 리조트·카지노, 사랑의 배터리 ’홍진영’ 첫 한국 가수 콘서트
일자: 2023.03.13 / 조회수: 0
남가주, 화요일부터 폭우 예보 ‘홍수주의보’ 발령 file
일자: 2023.03.13 / 조회수: 33
베이커스필드, 미국 최악의 대기오염 지역 1위 file
일자: 2023.03.13 / 조회수: 0
미 연방 의회, 7년 이상 미국 거주 불체자 영주권 기회 재추진 file
일자: 2023.03.13 / 조회수: 0
LA아파트소유주협회, “과도한 세입자 보호” LA시 고소 file
일자: 2023.03.13 / 조회수: 0
대학 학자금 무상 보조 ‘펠그랜트’, 가을부터 금액 인상 추진 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