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국에서 290억원에 당첨된 복권이 빨래를 하다 훼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복권협회의 슈퍼로또 플러스 복권은 작년 11월14일 누적 상금이 2천600만 달러까지 쌓인 가운데 1등 당첨자가 나왔으나, 상금 수령 마감일인 이날까지 아무도 찾아가지 않았다.

    해당 복권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복권의 당첨번호는 23, 36, 12, 31, 13, 10 등 6개다.

    지금까지 자신이 복권 당첨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은 6명이 나왔으나 이들은 모두 복권을 실물로 제시하지 못했다.

    그런데 이중 한명인 40대 여성은 상금 수령 마감 하루 전인 지난 13일 해당 편의점을 찾아가 자신이 당첨자이며, 복권을 넣어둔 바지를 빨래하다 훼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 매니저는 감시 카메라 영상에 이 여성이 복권을 구매하는 장면이 담겼다고 밝혔으며, 다른 편의점 직원들도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290억원 복권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았다는 내용. 캘리포니아복권협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 복권협회는 영상 사본을 확보해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만약 복권을 분실했다면 분실 신고서를 제출해야 하고, 복권의 앞면과 뒷면을 찍은 사진 등을 증거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당첨자가 최종적으로 나오지 않으면 현금 일시불로 받았을 때의 금액인 1천970만 달러가 캘리포니아주 공립 학교 지원에 사용된다.

    복권 판매점도 보너스로 13만 달러가 지급된다.

    미국에서 이처럼 거액의 미수령 당첨금이 나오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2015년 6천300만 달러 짜리 복권을 포함해 1997년 이후 미수령된 2천만 달러 이상 복권은 4장 정도로 알려졌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대만 유도교실서 '27번 업어치기' 당한 7세 소년 결국 숨져 2021.06.30 JohnKim 2021.06.30 19
242 연방 의회, 외국 의료진 4만명 영주권 부여 법안 발의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9
241 유엔기구 "북한, 식량불안정 우려 증가…연간 곡물 86만t 부족" 2021.07.30 JohnKim 2021.07.30 18
240 바이든 취임식날, 인파 몰리는 워싱턴DC 명소 내셔널몰 전면폐쇄 2021.01.14 JohnKim 2021.01.14 18
239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18
238 "무장 시민들, 미얀마군 16명 사살"…시민방위군 위력 과시? 2021.05.08 JohnKim 2021.05.08 18
237 해킹당한 미국 최대 송유관 "주말 운영재개"…다크사이드 소행 확인 2021.05.10 JohnKim 2021.05.10 18
236 "평양서 커피 한 봉지 11만원…수입품값 천정부지"< CNN > 2021.06.18 JohnKim 2021.06.18 18
» 배수구로 흘려보낸 복권…미 여성 2천600만 달러 복권 빨래하다 훼손 2021.05.14 JohnKim 2021.05.14 18
234 "북한에 아픈 가족이…" 구명조끼까지 챙겨 월북 시도한 40대 2021.05.16 JohnKim 2021.05.16 18
233 이스라엘 8일째 가자지구 맹폭…네타냐후 "공격 계속한다" 2021.05.17 JohnKim 2021.05.17 18
232 문재인 대통령 방미, 미국과 자가격리 면제 상호 인정 기대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8
231 남가주 Fwy서 달리는 차량 BB건 총격 계속해서 발생중 file 2021.05.19 kykim 2021.05.19 18
230 [올림픽] 참았던 눈물 쏟은 '3관왕'…안산 "심장 터질 것 같아요" 2021.07.30 JohnKim 2021.07.30 18
229 피코 리베라, 도축장 탈출한 소떼로 한바탕 소동 file 2021.06.23 kykim 2021.06.23 18
228 CA보건국, CDC지침에 맞춰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18
227 LA메트로, K-12학생·저소득층 무료 승차 파일럿 프로그램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8
226 LA·OC, 코로나19 감염률 급감… 최저치 기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8
225 미국 전직 대통령 평가했더니…트럼프 41등·오바마 10등 2021.06.30 JohnKim 2021.06.30 18
224 [올림픽] 첫 여정 마무리한 황선우 "제 수영 인생의 터닝포인트" 2021.07.30 JohnKim 2021.07.3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