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피트는 적절한 부모 아냐' 졸리 주장, 재판서 인정 안 돼

졸리 "판사가 아이들 증언 배제, 불공정 재판" 항소 방침

 

 

[AP=연합뉴스]
앤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

 


    결별한 미국의 두 스타 배우 브래드 피트(57)와 앤젤리나 졸리(45)의 자녀 양육권 분쟁이 격화하고 있다.

    피트는 최근 공동 양육권을 사실상 확보했으나 졸리가 이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기 때문이다.

    피트와 졸리가 고용한 사설 판사(Private Judge) 존 아우더커크는 최근 피트에게 공동 양육권을 부여하는 잠정 결정을 내렸다고 26일(현지시간) 페이지식스 등 미국 연예 매체들이 보도했다.

    사설 판사는 비공개로 분쟁 해결을 원하는 당사자들이 선택하는 미국 사법제도 중 하나로, 사설 판사 결정에 불복하는 당사자는 공공법원에 항소할 수 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입양한 자녀들인 매덕스(19), 팩스(17), 자하라(16)와 친자녀 샤일로(14), 비비언(12), 녹스(12)가 있다. 두 사람은 성인인 장남 매덕스를 제외한 5명의 자녀를 놓고 양육권 분쟁을 진행해왔다.

 

 

[EPA=연합뉴스]
2017년 토론토 영화제에서 포즈를 취한 앤젤리나 졸리와 6자녀, 자녀의 친구들

 


    졸리는 2016년 피트가 장남 매덕스를 학대했다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두 사람은 캘리포니아주법에 따라 자녀 양육권과 재산 분할 문제를 일단 제외하고 2019년 4월 법적으로 이혼했다.

    이후 졸리는 단독 양육권을, 피트는 공동 양육권을 각각 주장했고, 아우더커크 판사는 최근 피트의 손을 들어주는 결정을 내렸다.

    페이지 식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아우더커크 판사가 자녀들을 인터뷰한 아동 전문가 등의 증언을 청취한 뒤 최근 재판에서 피트에게 공동 양육권을 부여하는 잠정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연예매체 TMZ는 잠정 결정은 같은 내용의 확정판결을 내리기 위한 형식적 절차이기 때문에 "피트의 법적인 승리"라며 "피트가 적절한 부모가 아니라는 졸리의 주장에 판사는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EPA=연합뉴스]
2013년 자녀들과 함께 영화 홍보차 일본을 방문한 브래드 피트와 앤젤리나 졸리

 


    한 소식통은 "피트는 아이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려 노력했을 뿐인데 졸리가 이를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해왔다"며 "피트는 이번 결정에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졸리는 이 결정에 분노하면서 피트에게 공동 양육권을 부여하는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경우 항소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졸리는 이번 잠정 결정에 앞서 캘리포니아주 항소법원에 제출한 자료에서 아우더커크 판사가 공정한 재판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캘리포니아주법에 따라 14세 이상 자녀는 원할 경우 직접 증언을 할 수 있는데도 아우더커크 판사가 이를 거부했다면서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증거를 부적절하게 배제했다"고 비난했다.

    jamin74@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3 CA보건기술국, 백신 접종 디지컬 증명서 공개… 등록 시작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5
262 전 세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경보… LA에도 확산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17
261 "코로나19 걸렸다 나아도 변이 재감염…백신 맞아라" 2021.06.18 JohnKim 2021.06.18 13
260 "평양서 커피 한 봉지 11만원…수입품값 천정부지"< CNN > 2021.06.18 JohnKim 2021.06.18 17
259 CDC 국장 "인도발 변이 코로나, 미국서도 지배적 종 될 것" 2021.06.18 JohnKim 2021.06.18 12
258 사흘 내내 서있는 벌선 美 네살배기 숨져…앉지도 쉬지도 못해 2021.06.18 JohnKim 2021.06.18 16
257 LA한인타운 내 접촉 사고 위장 사기 범죄 극성 file 2021.06.16 kykim 2021.06.16 23
256 LA총영사관, 한국 입국 자가격리 면제 전담팀 구성 file 2021.06.16 kykim 2021.06.16 13
255 멕시코 거대 싱크홀 집도 삼켰다…지름 126m·깊이 56m로 커져 2021.06.15 JohnKim 2021.06.15 13
254 블룸버그 평가 집값 거품 순위 1위 뉴질랜드…미국 7위, 한국 19위 2021.06.15 JohnKim 2021.06.15 16
253 발리 교도소 여죄수들 술 대신 소독제 마셔…21명 사상 2021.06.15 JohnKim 2021.06.15 14
252 CNN “미국 정부, 중국서 원전 누출 신고 분석중”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2
251 남가주, 이번주 최고 100도 넘는 폭염 예고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2
250 CA주지사, 백신 접종자 무료 휴가 지원 패키지 공개 file 2021.06.14 kykim 2021.06.14 15
249 BTS 빌보드 '핫 100' 1위 기록 2021.06.14 JohnKim 2021.06.14 14
248 일본, 자위대 홍보영상에 ‘다케시마 영토 문제’ 표기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4
247 NY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4주간 한복 광고 노출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6
246 한국, 재외국민 우편투표 도입 추진… 선거법 개정안 발의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5 CA, 백신 복권 5만 달러 2차 추첨 진행… LA 또 3명 당첨 file 2021.06.11 kykim 2021.06.11 15
244 EMA "모세혈관누출증후군 병력있으면 AZ백신 접종 말아야" 2021.06.11 JohnKim 2021.06.1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