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30년간 게이츠 자산 관리한 마이클 라슨…게이츠 옹호 속 '공포경영' 폭로돼
나체 사진 보며 여직원과 비교…흑인 차별 발언도
 

[EPA=연합뉴스자료사진]
빌 게이츠의 최측근 마이클 라슨

 


    최근 이혼을 발표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금고지기' 역할을 한 마이클 라슨이 상습적으로 여성 직원을 성적으로 모욕했다는 폭로가 26일 뉴욕타임스(NYT)를 통해 나왔다.

    게이츠의 이혼 발표 뒤 자선 사업에 가려졌던 그와 측근의 불미스러운 행각이 속속 드러나는 모양새다.

    라슨은 MS의 자금을 부동산, 주식, 채권 등에 투자해 게이츠의 약 30년간 자산을 100억 달러에서 1천300억 달러로 불려 게이츠가 세계 최고의 갑부로 올라서는 데 크게 기여한 인물로 평가된다.

   그가 경영하는 투자사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는 빌앤멀린다 게이츠재단이 보유한 500억 달러 규모의 자산을 관리·운영한다.

    NYT는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에서 일한 10명을 인터뷰해 회사에서 그가 저질렀던 부적절한 행태를 보도했다.

    이들에 따르면 라슨은 공공연히 여성 직원들을 성적 매력으로 평가했을 뿐 아니라 인터넷에서 찾은 여성의 나체사진을 보여주며 한 여성 직원과 비교했다.

    한 여성 직원에게는 '돈을 좀 줄 테니 옷을 벗을 수 있느냐'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한다.

    다른 직원은 "10여 년 전 성탄절 파티에서 라슨이 남성 직원들과 앉아서 약 6m 떨어진 곳에 있는 여직원 3명을 보면서 매우 저속한 단어를 사용해 '쟤들 중에 누구와 자고 싶으냐'고 물었다"라고 말했다.

    라슨은 이런 언행을 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흑인 직원들에게는 인종차별적 언사를 했는가 하면 직장 내 괴롭힘도 서슴지 않았다는 게 전 직원들의 전언이다.

    2004년부터 3년간 일한 스테이시 이브라는 "내가 이직하려 할 때 라슨은 공매도로 내가 옮길 회사의 주가를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보복했다"라며 "공매도는 앙심 때문이라고 나와 다른 직원들에게 말했다"라고 주장했다.

    흑인 여성인 이브라는 "작년 대선일에 라슨이 투표하라고 해서 '아침 일찍 했다'라고 하니까 그가 '당신은 게토에 살고 있다. 흑인이 투표를 안 한다는 건 모두가 안다'라고 답하더라"라고 말했다.'
 

[AFP=연합뉴스자료사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라슨은 '쓰레기 같은 실적', '바보'라고 적은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여러 차례 보내거나 면전에서 '내가 들은 가장 엉터리 아이디어'라며 모멸을 주기도 했다고 전 직원들은 전했다.

    NYT는 수년간 이 회사의 직원 4명을 포함해 모두 6명이 게이츠 부부에게 라슨의 행태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지만 회사 측은 라슨을 제지하는 대신 함구하는 조건으로 돈을 지급해 무마했다고 전했다.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의 자산운용 규모가 웬만한 월가의 헤지펀드보다 많아졌을 때도 라슨의 이런 직원에 대한 인식은 변하지 않았다고 전 직원들은 말했다.

    이들은 "게이츠의 굳건한 옹호 탓에 라슨은 회사의 '공포 문화'를 유지할 수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라슨의 대변인은 이런 주장에 대해 "380명이 넘는 회사 직원 가운데 라슨과 관련된 불평불만은 모두 합해 한 손에 꼽을 정도다"라며 "모든 문제 제기는 완전하게 조사됐고 신중히 처리됐다"라고 반박했다.

    NYT는 앞서 16일 라슨이 한 여성에게 여러 차례 성폭력을 가했고, 피해 여성이 2017년 게이츠 부부에게 편지를 보내 도움을 호소했지만 게이츠가 이를 금전으로 비밀리에 무마했다고 보도했다.

    부인 멀린다는 이런 일 처리 방식에 불만을 나타내면서 남편과 불화를 빚었다고 NYT는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2 중국, 세계 최초로 조류독감 인체감염 사례 발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2
221 아마존, 연례 할인행사 ‘프라임데이’ 21일 시작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1
220 연준 “구인난·원자재 비용 상승에 물가 압력 커져”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3
219 LA·OC, 코로나19 감염률 급감… 최저치 기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4
218 끊이지 않는 아시안 증오 범죄, 아시아계 경찰도 당해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9
217 CA, 50인 이상 업체 ‘캘 세이버스’ 은퇴 플랜 6월말까지 의무 등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33
216 크로거, 자사 매장 내 약국서 백신 접종한 사람들 대상 백신 복권 제공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0
215 LA메트로, K-12학생·저소득층 무료 승차 파일럿 프로그램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2
214 LA시의회, 백신 접종자 추가 유급 병가 제공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1
213 남가주 주민 280만명, 메모리얼 연휴 차량 여행 떠난다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2
212 바이든, 2차 세계 대전 후 최대 규모 예산안 발표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1
211 종말론 신봉 미국 부부, 아이들과 남편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 2021.05.26 JohnKim 2021.05.26 11
210 맥도날드, BTS 세트메뉴 글로벌 판매 시작…미 전역에 TV 광고 2021.05.26 JohnKim 2021.05.26 10
209 백악관서 30년 만에 '대변인 자격' 흑인 여성 브리핑…"역사적" 2021.05.26 JohnKim 2021.05.26 10
208 백악관 "'안전 올림픽' 일본 약속 신뢰"…연일 논란 진화 안간힘 2021.05.26 JohnKim 2021.05.26 11
207 [속보] 미 FDA, GSK-비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206 브래드 피트, 자녀 공동양육권 확보…앤젤리나 졸리 '분노'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 "빌게이츠 '금고지기', 여직원에 성적 모욕 서슴지 않아"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204 머스크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첫 번째 궤도위성망 구축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203 미국서 코로나19 여파로 올 1분기 생명보험 판매 급증 2021.05.26 JohnKim 2021.05.2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