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금지 시간대 물 사용 제보 신고 급증

- 신고 전화 800-DIAL-DWP

 

Picture1.png

 

 

역대급 가뭄으로 각 지역 수자원국이 물 사용 제한에 들어간 가운데, LA시의 지난 5월 물 낭비 신고 접수 사례가 역대 최대로 기록되었습니다

 

범죄 통계 분석 사이트 크로스타운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LA시의 물 낭비 관련 신고 접수 건수는 총 314건으로 이는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3월보다 100건이나 많았습니다

 

주요 신고 사례는 잘못된 요일 또는 시간에 야외 물 사용을 하는 것으로 주당 2회로 제한된 야외 물 주기 위반 사례가 여기에 포함되었습니다

 

이 외에 누수 또는 스프링클러 고장, 과도한 야외 세차 등도 신고 사례에 들었습니다

 

LADWP는 현재 주 2회 야외 물 주기로 물 사용을 제한한 상황으로, 수자원국은 낭비 사례나 위반에 대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 신고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40 CA유권자들, 11월 중간선거서 낙태권 보장 여부 투표 file 2022.06.28 EH 2022.06.28
339 도요타 전기차 ‘bZ4X’ 출시 2개월도 안돼 리콜 ‘바퀴 탈거 우려’ file 2022.06.28 EH 2022.06.28
338 FDA, 애보트 사 분유 관련 새로운 영아 사망 보고 조사중 file 2022.06.28 EH 2022.06.28
337 바이든, 30년만에 첫 총기규제 강화 법안에 서명 file 2022.06.28 EH 2022.06.28
336 LA한인타운 시니어센터, 28일부터 새 학기 접수 시작 file 2022.06.28 EH 2022.06.28
335 LA다운타운, 주말 내내 ‘낙태권 폐기 반발’ 집회 file 2022.06.28 EH 2022.06.28
334 LA한인타운 버스 정류장 묻지마 폭행 용의자 검거 file 2022.06.28 EH 2022.06.28
333 남가주, 화요일까지 폭염 예보 ‘곳곳 100도 안팍’ file 2022.06.28 EH 2022.06.28
332 CA, 가구당 최대 1,050달러 개스비 환급안 잠정 합의 file 2022.06.28 EH 2022.06.28
331 센터메디컬 그룹 ‘섬김과 나눔의 시니어 골프대회’ 개최 file 2022.06.24 EH 2022.06.24
330 FDA, 전자담배 ‘쥴’ 미국 시장에서 퇴출 명령 file 2022.06.24 EH 2022.06.24
329 7월 2일 CA 전 지역 무료 낚시의 날 file 2022.06.24 EH 2022.06.24
328 개솔린 값 절약 위한 생활 팁 “싸다고 먼 주유소 가지 말 것” file 2022.06.24 EH 2022.06.24
327 독립기념일 연휴, 남가주 주민 330만명 여행길 예정 file 2022.06.24 EH 2022.06.24
326 CA 의회, ‘길거리 성매매 단속 폐지’ 법안 추진 논란 file 2022.06.24 EH 2022.06.24
325 LAPD “묻지마 폭행 예방 위해 항상 주변 경계해야” file 2022.06.24 EH 2022.06.24
324 LA한인타운 묻지마폭행 용의자 30대 초중반 흑인 남성 수배 file 2022.06.24 EH 2022.06.24
» LA시, 5월 기록적인 야외 물 낭비 신고 사례 접수 ‘314건’ file 2022.06.23 EH 2022.06.23
322 아시아나 항공, A380재운항 및 미주노선 증편 기념 이벤트 file 2022.06.23 EH 2022.06.23
321 연방 모기지 상환 유예 종료에 차압 주택 급증 file 2022.06.23 EH 20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