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완전히 철수하며 수천 명 규모의 현지 조력자가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13년 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도운 아프간 통역사가 백악관에 자신을 구해달라는 구조 메시지를 보냈다.

    3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자신을 모하메드라 소개한 이 통역사는 2008년 상원 의원이던 바이든 대통령이 아프간을 방문했을 당시 눈보라로 인한 기상악화로 아프간 외딴 계곡에 비상 헬기 착륙을 했을 때 구조 작전에 참여했다.

    미 육군 블랙호크 헬기에 탑승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상원 의원이었던 존 케리, 척 헤이글 등과 함께 조난을 당했다.

    당시 36세이던 모하메드는 미 육군 통역사로 복무했으며, 82 공수사단과 함께 험준한 계곡 등에서 100여번의 총격전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미군 철수 후 카불에 남겨진 모하메드는 지난 30일 WSJ에 "안녕하십니까, 대통령님. 저와 제 가족을 구해주십시오. 저를 잊지 마세요"라며 구조 요청을 보냈다.

    모하메드는 자신과 아내, 4명의 자녀가 현재 탈레반을 피해 아프간에 은신해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아프간에서 20년간의 군사작전을 끝내고 철수하면서 미처 대피시키지 못한 수많은 아프간 조력자 중에 이들도 포함된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WSJ 기자가 낭독한 모하메드의 메시지를 듣고 "미국은 아프간 조력자를 국외로 빼내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당신(모하메드)을 구출할 것이고, 우리는 당신의 공로를 존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모하메드와 그의 가족은 수년간 아프간을 떠나려 했지만, 관료제도에 발이 묶여 번번이 실패했다고 WSJ은 전했다.

    모하메드는 지난 6월에도 미국에 특별 이민 비자 신청을 신청했지만, 그가 일하던 방위산업체에서 필요한 서류들을 잃어버린 뒤 중단됐다.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한 뒤에도 모하메드는 가족들과 함께 카불 공항으로 향했다.

    모하메드는 WSJ에 "다른 수천 명의 사람들처럼 카불 공항 게이트로 가서 운을 시험해 봤다"면서 "그러나 미군에 거절 당했다. 그들은 '나는 안으로 들어갈 수 있지만, 아내와 아이들은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의 소식이 전해지자 미 참전용사들도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는 등 '모하메드 구하기'에 나섰다.

    2008년 아프간에서 모하메드와 함께 일했던 육군 참전용사 숀 오브라이언은 "한 명의 아프간인만 도울 수 있다면 (모하메드)를 선택하라"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던 2008년 대선 당시에도 아프간에서 있었던 헬기 사고를 자주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탔던 헬기는 바그람 공군기지 남동쪽 약 36㎞ 지점에 비상 착륙했다. 이 지역은 탈레반이 통제하는 지역은 아니었지만, 미국에 우호적인 지역도 아니었다고 WSJ은 설명했다.

    조난 사고 전날에도 82 공수사단은 조난 지점으로부터 약 16㎞ 떨어진 곳에서 벌어진 대규모 전투에서 탈레반 반군 24명을 사살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다른 원인 사망위험도 3분의 1로 준다 2021.10.28 JohnKim 2021.10.28 2
322 美기병대 섬멸 수족 추장 '시팅 불' 외증손자 DNA 비교로 확인 2021.10.28 JohnKim 2021.10.28 1
321 북, 해킹기술 고도화…외교관·기자·동료 사칭해 염탐 2021.10.28 JohnKim 2021.10.28 1
320 30대 한인여성 실종 4개월 만에 사망 확인…사인 분석 중 2021.10.28 JohnKim 2021.10.28 4
319 미국 첫 한복의 날 '들썩'…교포·현지주민 손잡고 강강술래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8 미국 연기금도 가상화폐 투자…소방관펀드, 2천500만 달러 어치 구매 2021.10.22 JohnKim 2021.10.22 6
317 미국, 얀센·모더나 부스터샷 시행…규제당국 최종 승인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6 미국 뒤흔든 백인여성실종사망사건…'관심인물' 약혼남도 시신으로 2021.10.22 JohnKim 2021.10.22 7
315 미국,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실패…중·러 추격에 다급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4 탈레반, 시위 현장 취재 언론인 또 폭행…개머리판 등 휘둘러 2021.10.22 JohnKim 2021.10.22 6
313 "건반에 황색은 없다"…中 피아노천재 성매매에 대륙 떠들썩 2021.10.22 JohnKim 2021.10.22 16
312 '아시안컵 첫 우승' 노리는 여자축구, 세계최강 미국에 도전장 2021.10.20 JohnKim 2021.10.20 13
311 손흥민+케인, 24일 웨스트햄전서 EPL 최다골 합작 타이 도전 2021.10.20 JohnKim 2021.10.20 6
310 내년 1월 프로탁구 출범 공식화…구기종목으로 6번째 2021.10.20 JohnKim 2021.10.20 5
309 최강 美해군 맞나…소방버튼도 못 눌러 1조원 군함 홀랑 태웠다 2021.10.20 JohnKim 2021.10.20 17
308 "이발비는 금 8분의 1g"…돈이 제구실 못 하는 베네수엘라 2021.10.20 JohnKim 2021.10.20 14
307 FDA, 18세 이상 얀센백신 접종자 전원에 부스터샷 허용 2021.10.20 JohnKim 2021.10.20 7
306 "불편한 순간에도 모습 드러내야"…질 바이든, 영부인 고충 토로 2021.10.20 JohnKim 2021.10.20 8
305 미국 식당들, 코로나19 구인난에 로봇 채용 붐 2021.10.20 JohnKim 2021.10.20 6
304 셔먼 "북한과 직접 접촉했다…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 있어" 2021.10.20 JohnKim 2021.10.2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