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수도 카불이 함락 위기에 처하자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누구보다 빨리 국외로 도피했다.

    그런 가니 대통령이 탈출 당시 엄청난 양의 현금을 갖고 있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사관 대변인인 니키타 이센코는 "(전날) 정부가 붕괴할 때 가니는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고 말했다.

    그는 "돈을 (탈출용) 헬기에 실으려 했는데 모두 들어가지 못해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덧붙였다.

    가니 대통령은 전국을 장악한 탈레반이 전날 카불마저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부인,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베일에 가려진 가니 대통령의 행선지를 두고는 언론 보도가 엇갈리고 있다.

    알자지라 방송은 가니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를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아프간 당국과 가까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현재 오만에 있다고 전했다.

    이란 메흐르 통신은 가니 대통령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최종적으로 미국을 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국민을 버리고 외국으로 달아난 가니 대통령은 뒤늦게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레반은 카불을 공격해 나를 타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며 "학살을 막기 위해 떠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자신이 아프간에 머물렀다면 수없이 많은 애국자가 순국하고 카불이 망가졌을 것이라고 변명을 늘어놓았다.

    이러한 가니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아프간 국민은 물론 정부 내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다.

    가니 대통령의 경쟁 상대인 압둘라 압둘라 국가화해최고위원회 의장은 이런 상황에서 수도를 버린 가니에게 신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압둘라 의장은 전날 가니 대통령의 탈출 직후 그를 곧바로 '전 대통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2014년 대선에 승리한 가니 대통령은 2019년 재선에 성공했다.

    하지만 선거 때마다 대규모 불법 선거가 자행됐다는 지적이 일었다. 그와 맞붙었던 압둘라 의장은 두 선거 결과에 모두 불복했고 결국 두 사람은 어정쩡하게 권력을 나눠 가졌다.
    가니 대통령은 문화인류학 학자 출신으로 세계은행 등에서 근무하면서 경제 분야 전문가로 거듭난 인물이다.

    그는 2001년 9ㆍ11테러 이후 미국이 탈레반 정권을 축출하자 귀국해 재무부 장관을 맡았다.

    그는 재무부 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조세 체계 확립 등 아프간 정부의 개혁을 주도했다.

    카불대 총장을 거쳐 2006년에는 유엔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그는 2005년 지식 콘퍼런스(TED) 강연에서 "아프간 남성의 91%가 하루에 라디오 채널 세 개 이상을 듣는데 그들에게 세계(의 이슈)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그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버려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16년 후 빛의 속도로 국민을 등지고 아프간을 떠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한국 외교부, 영사민원 24 통한 격리면제서 발급 서비스 개발중 file 2021.06.29 kykim 2021.06.29 309
342 CA의회, 600달러 주정부 재난지원금 포함된 예산안 승인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152
341 CA주지사, 50세 이상 불체자·서류미비자 메디칼 혜택 법안 서명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86
340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80
339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78
338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72
337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72
336 CA, 7월 11일부터 구직활동 해야 실업수당 지급 file 2021.06.18 kykim 2021.06.18 71
335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70
334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66
33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66
332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65
331 CA, 50인 이상 업체 ‘캘 세이버스’ 은퇴 플랜 6월말까지 의무 등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63
330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61
329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61
328 "입 벌리고 살충제 분사 끄떡없어?"…발리 힌두교 수행자 사망 2021.05.08 JohnKim 2021.05.08 60
327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60
326 바이든, 코로나19 1조9천억 달러 경기부양안 제시 2021.01.14 JohnKim 2021.01.14 60
325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59
324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