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판서 횡설수설…이전에도 경범죄 기소 후 적성검사 받아
무단침입·절도·구타 등 전력…최근에도 81일간 수감돼
 

[틱톡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계 6살 남자아이를 폭행한 백인 여성

[틱톡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최근 한국계 6살 남자아이의 목을 주먹으로 때리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체포된 미국의 한 백인 여성에 정신건강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 10일 증오범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셸리 앤 힐은 이후 열린 재판에서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판사에게 자신이 왜 증오범죄로 기소됐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보석금 없이 감옥에서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곧이어 별도로 기소된 무단침입 혐의에 대해서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판사에게 "나는 이제 집에 가는 건가요?"라고 되물었다.

    판사는 검찰에 힐이 자신에 대한 혐의를 이해하고 있는지 정신감정을 할지 여부는 국선변호인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는 27일 재판 전까지 보석을 위해서는 1만 달러(약 1천100만원)를 내도록 하고, 풀려나더라도 사건을 일으킨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에는 가지 못하도록 했다.

    앞서 힐은 지난 5일 라스베이거스의 한 쇼핑몰 밖 보행로에서 한인 가족의 뒤로 다가가 6살 남자아이의 목을 주먹으로 때렸다.

    이어 "너희 잘못이다. 너희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안다. 중국"이라며 인종차별적인 비방과 욕설을 퍼부었다.

    놀란 아이의 부모가 힐을 향해 "아들을 때리지 말라. 인종차별주의자"라고 외치자 힐은 자리를 피해 달아났다가 5일 뒤에 경찰에 체포됐다.

    아이 엄마가 힐을 휴대전화로 찍은 뒤 이를 틱톡에 올리면서 100만명 이상이 영상을 시청했다.

    이번 사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미국 내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폭력이 증가하는 가운데 발생했다.

    AP 통신은 힐이 이미 무단침입과 방해, 구타, 절도 등의 여러 경범죄를 저지른 바 있다고 전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힐은 2018년 4월 이후 미국 내 여러 주에서 적성검사를 받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헤드폰 절도 혐의와 관련해 자신의 집 주소를 정확히 제공하지 못했고, 다른 경범죄 혐의가 인정돼 81일 동안 수감되기도 했다.

    pdhis959@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 LA카운티, 코로나19 입원환자 2주 전 대비 2배 이상 증가 file 2021.07.28 kykim 2021.07.28 19
302 캘리포니아 가뭄에 물 도둑 기승 2021.07.23 JohnKim 2021.07.23 31
» 한국계 6살 아이 때린 미 백인 여성 정신이상 전력 2021.07.15 JohnKim 2021.07.15 29
300 서울시, 6·25 당시 용산 대폭격 영상 국내 최초 공개 2021.07.15 JohnKim 2021.07.15 41
299 WHO 사무총장, 중국에 코로나19 기원 조사 협조 촉구 2021.07.15 JohnKim 2021.07.15 34
298 LA상수원 ‘레이크 미드’ 1930년대 이래 최저 수위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4
297 CA, 기록적인 산불의 해 이미 시작… 갈수록 더 나빠져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5
296 남미 중심으로 새로운 ‘람다’ 변이 바이러스 확산 중 file 2021.07.12 kykim 2021.07.12 37
295 미국, 학생비자 체류 기간 제한 방침 철회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1
294 샌 퍼난도 밸리 상점 여러 곳 BB건으로 유리창 파손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5
293 CDC “전국 코로나19 델타 변이 비율 과반 넘어… 지배종” file 2021.07.07 kykim 2021.07.07 22
292 LA카운티 개솔린 가격, 2012년 10월 이후 최고치 기록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20
291 여탕에 트랜스젠더 출입 ‘위 스파’ 논란… 성소수자 찬반 충돌 file 2021.07.06 kykim 2021.07.06 20
290 열돔에 갇힌 북미 북서부… 시애틀·포틀랜드 연일 최고 기온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20
289 델타 변이 유행에 ‘백신 접종 의무화’ 의견도 나와… 자유 침해 우려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20
288 CA의회, 600달러 주정부 재난지원금 포함된 예산안 승인 file 2021.06.30 kykim 2021.06.30 141
287 미국 트랜스젠더 여성, 네바다 미인대회 우승…미스 USA 첫 출전 2021.06.30 JohnKim 2021.06.30 23
286 대만 유도교실서 '27번 업어치기' 당한 7세 소년 결국 숨져 2021.06.30 JohnKim 2021.06.30 19
285 미국 전직 대통령 평가했더니…트럼프 41등·오바마 10등 2021.06.30 JohnKim 2021.06.30 16
284 미국, 여권 신청시 남녀 성별 자유롭게 스스로 선택…"성소수자 존엄 증진" 2021.06.30 JohnKim 2021.06.30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