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재산 450조원 불리는 동안 세금은 15조원 납부…실질세율은 일반인 4분의1
미 재무부·백악관 "승인받지 않은 납세자료 공개는 불법"…조사 착수
 

[EPA=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EPA=연합뉴스]


    미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돈이 많은 부자들이 평범한 미국인들보다도 훨씬 소득세를 적게 낸 것으로 드러났다.

    불어난 재산의 '쥐꼬리'만큼만 연방정부에 세금으로 내거나, 아예 한 푼도 납부하지 않은 해 또한 적지 않았다.

    미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가 미공개 연방국세청(IRS) 자료를 분석해 8일(현지시간) 내놓은 분석 결과에 따르면 미 최상위 부자 25명의 자산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총 4천10억달러(약 448조원) 불어났다.

    그러나 이들이 같은 기간 연방소득세로 납부한 세액은 136억달러(약 15조원)에 그쳤다. 최고 부자들에게 적용된 실제 세율은 겨우 3.4%에 불과한 셈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이는 연 7만달러(약 7천800만원)를 버는 미국의 중위소득 가정이 소득의 14%를 연방정부에 납부하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

    최고 세율을 적용받아 소득의 37%를 세금으로 내는 합산 소득 62만8천300달러(약 7억원) 이상의 부부들과는 그 차이가 더욱 극명해진다.

    프로퍼블리카는 전통적인 급여 소득에 의존하는 대부분의 미국인과 달리 억만장자들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세금 회피 전략으로부터 종종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상위 부자의 소득은 거의 주식이나 부동산과 같은 자산인데, 이러한 자산은 팔아서 양도 차익을 보지 않는 이상 과세 대상이 아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퍼블리카에 따르면 세계 최고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2014∼2018년 990억달러(약 110조원)의 자산을 불렸으나, 같은 기간 낸 연방소득세는 이 중 1%도 안 되는 9억7천300만달러(약 1조원)였다.

    천문학적인 재산 증가액 가운데 과세 가능한 소득은 42억2천만달러(약 5조원)에 그쳤기 때문이다.

    부자 랭킹 '넘버 2'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간 139억달러(약 16조원)의 자산을 불려 3.27%에 해당하는 4억5천500만달러(약 5천억원)의 연방소득세를 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자산이 243억달러(약 27조원) 급증하는 동안 연방소득세는 2천370만달러(약 264억원)만 납부, 실질적인 세율이 0.1%에 불과했다.

    블룸버그통신 창업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도 자산 증가액 대비 연방소득세 납부 실적은 1.3%에 머물렀다.

    게다가 베이조스는 2007년과 2011년에, 머스크는 2018년에 각각 단 한 푼의 연방소득세도 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는 2016∼2018년 3년 연속 투자 손실 등을 이유로 연방소득세를 내지 않았고,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미국의 헤지펀드 투자자 칼 아이컨도 거액의 대출 이자 납부 등에 따른 세금 공제로 2016∼2017년 연방 세금을 피해갔다.

    '연방소득세를 한 푼도 안 낸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느냐'는 프로퍼블리카의 질의에 아이컨은 "'소득세'라고 이름을 붙인 이유가 있다"면서 "가난하든 부유하든 소득이 없다면 세금을 안 내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날 보도에 대해 미 연방 정부는 개개인의 납세 자료와 같은 정부 기밀 정보가 외부에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릴리 애덤스 재무부 대변인은 "승인받지 않고 정부의 기밀 정보 자료를 공개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이 문제는 독립적인 조사 권한을 가진 감사관실, 재무부 세금행정 감사관, 연방수사국(FBI), 워싱턴DC 법무부에서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승인되지 않은 정부 기밀 정보 공개는 어떠한 것이라도 불법"이라면서 "우리는 이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개된 기밀 정보와 관련한 특정 사안을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대체로 최고 소득을 올리는 기업과 개인은 공정한 몫을 더 많이 지불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의 예산 제안에도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찰스 레티그 국세청장도 이날 보도가 나오기 전 열린 상원 재무위원회에 참석해 "IRS가 다루는 민감하고 사적인, 기밀 정보에 대한 모든 미국인의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WSJ는 납세 관련 자료 역시 기밀 정보로, IRS 직원이나 다른 사람이 이를 공개할 경우 형사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아마존, 연례 할인행사 ‘프라임데이’ 21일 시작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5
128 중국, 세계 최초로 조류독감 인체감염 사례 발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6
127 비트코인 4%대 하락…머스크·잭 도시 트윗에 오르락내리락 2021.06.04 JohnKim 2021.06.04 12
126 "미 해군 목격 괴비행체들, 외계 우주선이란 증거 못찾아" 2021.06.04 JohnKim 2021.06.04 12
125 '사타구니 통증 IL' 최지만 "심각하지 않다…팀이 배려해준 것" 2021.06.04 JohnKim 2021.06.04 14
124 CA주지사 “15일 전면 재개방 후에도 비상사태 해제 없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1
123 한국 헌재 “선천적 복수국적자 3년 이상 한국 체류시 병역 이행의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3
122 55번 Fwy 6세 소년 총격 살해 용의자 2명 체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2
121 FDA, 18년만에 알츠하이머 치료제 승인… 세계 최초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0
» "베이조스·머스크 등 美 갑부들, 소득세는 쥐꼬리" 2021.06.08 JohnKim 2021.06.08 11
119 IOC, 도쿄올림픽서 북한 불참 공식화…출전권 재배분 2021.06.08 JohnKim 2021.06.08 15
118 맨주먹으로 악어와 결투…쌍둥이 자매 구한 영국 여성 2021.06.08 JohnKim 2021.06.08 11
117 안약 먹여 친구 독살한 여성, 3년만에 살인죄 기소 2021.06.08 JohnKim 2021.06.08 12
116 IRS, 자녀 세금크레딧 대상 3,600만 가구에 알림 서한 발송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2
115 연방 의회, 외국 의료진 4만명 영주권 부여 법안 발의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9
114 S.패서디나서 올해 첫 웨스트나일 모기 바이러스 발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4
113 CA직업안전청, 백신 완전 접종자 직장 내 마스크 미착용 허용 검토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2
112 LA카운티, 저소득층 체납 거주렌트비 전액 탕감 추진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4
111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3년만에 최고… 인플레 우려 계속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3
110 모더나, FDA에 12~17세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신청 file 2021.06.10 kykim 2021.06.1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