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처 두고 "악령에 사로잡혔다"…숨진 전 남편 "아내는 자기가 신이라고 믿어"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채드 데이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종말론 신도로 알려진 미국의 한 부부가 아내의 아이들을 모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편은 전처를 살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미 아이다호주의 대배심은 25일 남편 채드 데이벨(52)과 로리 밸로우(47)가 밸로우의 두 아이를 살해했다며 이들을 기소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데이벨은 전 아내인 태미를 살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데이벨은 태미가 숨진 뒤 몇 주 뒤 밸로우와 재혼했다.

    대배심은 이들 부부에게 아이들을 살해한 것에 대해 1급 살인 혐의를, 아이들과 전처를 살해한 것에 대해 1급 살인 공모 혐의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는 보석 없는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살해된 두 아이는 타일리 라이언(사망 당시 17·여)과 조슈아 잭슨 밸로우(사망 당시 7·남)다. 아이들은 2019년 9월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실종됐고, 경찰은 이듬해인 2020년 6월 아이다호주 프리몬트카운티에 있는 데이벨의 집 뒷마당에서 이들의 유해를 찾았다.

    데이벨의 전처 태미는 당초 2019년 10월 잠을 자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경찰이 이들 부부에게 실종된 아이들의 행방과 전처의 죽음에 대해 심문을 한 뒤 이들 부부가 갑자기 종적을 감추면서 미국에서 전국적인 뉴스가 됐다.

    이 부부는 일명 '둠즈데이 커플'(최후의 심판의 날 부부)로 불려왔다. 데이벨은 심판의 날 관련 단체에 연루된 인물로 종말론 소설을 쓰기도 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 부부의 종교적 신념이 살인을 저지른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이들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가운데에는 숨진 전처를 두고 "악령에 사로잡혔다"고 표현한 게 있다.'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로리 밸로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데이벨은 전처 태미가 숨지기 약 한 달 전 태미에 대한 생명보험을 변경해 사망보험금을 최대한도로 올렸다. 이 때문에 데이벨은 보험 사기 혐의로도 기소됐다.

    밸로우의 사연도 기묘하다. 밸로우는 2019년 1월부터 전 남편 찰스 밸로우와 별거 중이었고, 찰스는 아들 조슈아에 대한 양육권을 위해 소송을 하고 있었다. 같은 해 7월 이들은 부부 싸움을 하다가 몸싸움으로 번졌고, 전 남편 찰스가 야구방망이를 집고 소리를 지르자 같은 집에 있던 밸로우의 오빠 콕스가 전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콕스는 이 사건으로 기소되지는 않았으나 같은 해 12월 자연사했다.

    전 남편 찰스는 이혼 법원에 밸로우가 자신을 신이라고 믿는다고 진술한 바 있다. 사람들이 예수의 재림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구로 보내진 신이란 것이다.

    대배심은 이날 기소장에서 아이들과 전처가 어떻게 숨졌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프리몬트카운티의 린지 블레이크 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들에 대한 기소가 늦춰지면서 아이들의 유해가 발견된 지 거의 1년 만에 기소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블레이크 검사는 "지연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성실하게 일해왔다는 것을 확인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FDA, 18년만에 알츠하이머 치료제 승인… 세계 최초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0
228 55번 Fwy 6세 소년 총격 살해 용의자 2명 체포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2
227 한국 헌재 “선천적 복수국적자 3년 이상 한국 체류시 병역 이행의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3
226 CA주지사 “15일 전면 재개방 후에도 비상사태 해제 없어” file 2021.06.08 kykim 2021.06.08 11
225 '사타구니 통증 IL' 최지만 "심각하지 않다…팀이 배려해준 것" 2021.06.04 JohnKim 2021.06.04 14
224 "미 해군 목격 괴비행체들, 외계 우주선이란 증거 못찾아" 2021.06.04 JohnKim 2021.06.04 12
223 비트코인 4%대 하락…머스크·잭 도시 트윗에 오르락내리락 2021.06.04 JohnKim 2021.06.04 12
222 중국, 세계 최초로 조류독감 인체감염 사례 발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6
221 아마존, 연례 할인행사 ‘프라임데이’ 21일 시작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5
220 연준 “구인난·원자재 비용 상승에 물가 압력 커져”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8
219 LA·OC, 코로나19 감염률 급감… 최저치 기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8
218 끊이지 않는 아시안 증오 범죄, 아시아계 경찰도 당해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3
217 CA, 50인 이상 업체 ‘캘 세이버스’ 은퇴 플랜 6월말까지 의무 등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57
216 크로거, 자사 매장 내 약국서 백신 접종한 사람들 대상 백신 복권 제공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4
215 LA메트로, K-12학생·저소득층 무료 승차 파일럿 프로그램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4
214 LA시의회, 백신 접종자 추가 유급 병가 제공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213 남가주 주민 280만명, 메모리얼 연휴 차량 여행 떠난다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5
212 바이든, 2차 세계 대전 후 최대 규모 예산안 발표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 종말론 신봉 미국 부부, 아이들과 남편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 2021.05.26 JohnKim 2021.05.26 13
210 맥도날드, BTS 세트메뉴 글로벌 판매 시작…미 전역에 TV 광고 2021.05.26 JohnKim 2021.05.2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