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국에서 290억원에 당첨된 복권이 빨래를 하다 훼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복권협회의 슈퍼로또 플러스 복권은 작년 11월14일 누적 상금이 2천600만 달러까지 쌓인 가운데 1등 당첨자가 나왔으나, 상금 수령 마감일인 이날까지 아무도 찾아가지 않았다.

    해당 복권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복권의 당첨번호는 23, 36, 12, 31, 13, 10 등 6개다.

    지금까지 자신이 복권 당첨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은 6명이 나왔으나 이들은 모두 복권을 실물로 제시하지 못했다.

    그런데 이중 한명인 40대 여성은 상금 수령 마감 하루 전인 지난 13일 해당 편의점을 찾아가 자신이 당첨자이며, 복권을 넣어둔 바지를 빨래하다 훼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 매니저는 감시 카메라 영상에 이 여성이 복권을 구매하는 장면이 담겼다고 밝혔으며, 다른 편의점 직원들도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290억원 복권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았다는 내용. 캘리포니아복권협회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 복권협회는 영상 사본을 확보해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만약 복권을 분실했다면 분실 신고서를 제출해야 하고, 복권의 앞면과 뒷면을 찍은 사진 등을 증거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당첨자가 최종적으로 나오지 않으면 현금 일시불로 받았을 때의 금액인 1천970만 달러가 캘리포니아주 공립 학교 지원에 사용된다.

    복권 판매점도 보너스로 13만 달러가 지급된다.

    미국에서 이처럼 거액의 미수령 당첨금이 나오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2015년 6천300만 달러 짜리 복권을 포함해 1997년 이후 미수령된 2천만 달러 이상 복권은 4장 정도로 알려졌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중국, 박쥐똥 청소부 사망 은폐"…우한연구소 기원설은 진행형 2021.05.25 JohnKim 2021.05.25 13
162 '남성 성전환' 페이지 상반신 첫 공개…선명한 복근 눈길 2021.05.25 JohnKim 2021.05.25 26
161 미 3월 주택가격 13.2%↑…15년만에 최대폭 급등 2021.05.25 JohnKim 2021.05.25 11
160 미 의회예산국 "미국, 핵무기 유지에 한 해 약 600억달러 소요" 2021.05.25 JohnKim 2021.05.25 12
159 트럼프, 기소되는 첫 美대통령 될 위기…검찰, 대배심 소집 2021.05.25 JohnKim 2021.05.25 13
158 우버·리프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소 무료 이동 서비스 시작 file 2021.05.24 kykim 2021.05.24 13
157 CA, 팬데믹 렌트비 지원 프로그램 신청 접수 미미 file 2021.05.24 kykim 2021.05.24 13
156 LAUSD, 가을학기부터 초중고생 완전한 대면 수업 실시 file 2021.05.24 kykim 2021.05.24 15
155 이재명 "'위험한 DMZ'를 '안전한 DMZ'로 바꿔야" 2021.05.21 JohnKim 2021.05.21 16
154 미 학자들 "일본 위안부 강제동원 범죄 공소시효 없다" 2021.05.21 JohnKim 2021.05.21 16
153 [속보] 바이든 "북미 정상 만남전 북한의 비핵화 약속 있어야 2021.05.21 JohnKim 2021.05.21 14
152 WHO "북한 기대수명 72.6세…한국보다 11년 짧아" 2021.05.21 JohnKim 2021.05.21 23
151 개·고양이와 한 침대 쓰기…"기생충 번식"vs"심적 안정" 2021.05.21 JohnKim 2021.05.21 15
150 "엄마를 구해주세요" 말에 뒤집힌 차 혼자 들어 올린 경찰 2021.05.20 JohnKim 2021.05.20 13
149 한국인 선장 등 5명 가나 앞바다서 해적에 피랍 2021.05.20 JohnKim 2021.05.20 20
148 "백신 부족 속 서방국가들 부스터샷 계획이 어려운 질문 던져 2021.05.20 JohnKim 2021.05.20 16
147 이스라엘-하마스, 열흘만에 조건없이 휴전…이집트·유엔 중재 2021.05.20 JohnKim 2021.05.20 15
146 뉴욕서 '마스크 화형식'…"좀비의 유니폼인 마스크와 이별" 2021.05.20 JohnKim 2021.05.20 22
145 비트코인 4만달러 선 회복…이더리움·도지코인도 반 2021.05.20 JohnKim 2021.05.20 23
144 테슬라 운전자, 시속 82마일 자율주행 상태서 '쿨쿨' 2021.05.20 JohnKim 2021.05.2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