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토트넘이 애스턴 빌라에 역전패를 당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토트넘은 2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승점 59·골득실+21)은 이날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을 3-1로 꺾은 웨스트햄(승점 62·골득실+12)에 6위 자리를 내주고 7위로 하락했다.

    토트넘은 이미 이번 시즌 '톱4'에 포함될 수 없어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좌절된 상태인 만큼 유로파리그(FA컵 우승팀+리그 5위 또는 6위)를 노려야 한다.

    FA컵에서 우승한 레스터시티가 37라운드 결과 5위에 랭크돼 6위까지 유로파 리그에 나갈 수 있다.

    토트넘은 레스터시티와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기고, 웨스트햄이 사우샘프턴에 패해야만 6위로 올라서며 유로파리그 티켓을 품을 수 있다.

    토트넘이 7위를 지켜내면 다음 시즌부터 신설되는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애초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진출권은 리그컵 대회 우승팀에 주어지지만 이미 EPL 챔피언을 확정한 맨체스터 시티가 우승하면서 리그 7위에 돌아간다.

    토트넘이 최종전에서 7위마저 사수하지 못하면 다음 시즌 유럽 클럽 대항전 진출은 아예 좌절된다.'
    손흥민은 4-2-3-1 전술로 나선 토트넘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 출전했지만 '슈팅 제로'의 아쉬움 속에 리그 18호골 사냥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현재 타이인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 리그 최다골(17골)을 뛰어넘는 신기록 달성을 시즌 최종전으로 미루게 됐다.

    출발은 토트넘이 좋았다.

    토트넘은 전반 8분 만에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애스턴 빌라의 수비형 미드필더 마벌러스 나캄바를 압박해 볼을 빼앗은 뒤 페널티아크 부근으로 쇄도한 뒤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난해 6월 이후 11개월 만에 터진 베르흐베인의 이번 시즌 마수걸이 득점이었다.

    선제골이 터졌지만 토트넘은 스스로 무너졌고, 공교롭게도 세르히오 레길론이 모두 연속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베르흐베인의 득점의 시발점이 됐던 헤딩 패스를 넣어줬던 레길론은 전반 20분 애스턴 빌라의 나캄바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걷어내려다 빗맞으며 자기 골대에 볼을 꽂았다.

    1992년 8월 EPL 역대 1호 자책골이 기록된 이후 1만 483일 만에 레길론은 EPL 통산 1천번째 자책골의 장본인이 됐다.

    애스턴 빌라의 역전골도 레길론의 볼 처리 미숙이 원인을 제공했다.

    전반 39분 자기 진영 왼쪽 측면에서 레길론이 볼을 걷어내려고 했지만 애스턴 빌라 베르트랑 트라오레의 몸에 맞고 골대 쪽으로 향했고, 올리 왓킨스이 재빨리 잡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왼발슛으로 2-1 역전골을 꽂았다.

    토트넘은 전반전에 볼 점유율에서는 60%-40%로 앞섰지만 슈팅수에선 2-11로 크게 밀리며 실속 없는 경기를 치렀다.

    후반 시작과 함께 토트넘은 동점골 사냥에 집중했다.

    토트넘은 후반 5분 해리 케인의 침투 패스를 받은 베르흐베인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후반 9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레길론의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정면 부근에서 오른발 발리슛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고 말았다.'
    위기에 빠진 토트넘은 후반 27분 개러스 베일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후반 35분 오른쪽 풀백 자펫 탕강가가 볼경합 과정에서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나가는 악재까지 떠안으며 패배를 면치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손흥민에게 팀에서 두 번째로 낮은 평점 6을 줬다. 자책골을 기록한 레길론은 평점 5.1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나쁜 평가를 받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미 3월 주택가격 13.2%↑…15년만에 최대폭 급등 2021.05.25 JohnKim 2021.05.25 11
182 '남성 성전환' 페이지 상반신 첫 공개…선명한 복근 눈길 2021.05.25 JohnKim 2021.05.25 26
181 "중국, 박쥐똥 청소부 사망 은폐"…우한연구소 기원설은 진행형 2021.05.25 JohnKim 2021.05.25 13
180 미국서 코로나19 여파로 올 1분기 생명보험 판매 급증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179 머스크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첫 번째 궤도위성망 구축 2021.05.26 JohnKim 2021.05.26 15
178 "빌게이츠 '금고지기', 여직원에 성적 모욕 서슴지 않아" 2021.05.26 JohnKim 2021.05.26 17
177 브래드 피트, 자녀 공동양육권 확보…앤젤리나 졸리 '분노'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6 [속보] 미 FDA, GSK-비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5 백악관 "'안전 올림픽' 일본 약속 신뢰"…연일 논란 진화 안간힘 2021.05.26 JohnKim 2021.05.26 13
174 백악관서 30년 만에 '대변인 자격' 흑인 여성 브리핑…"역사적" 2021.05.26 JohnKim 2021.05.26 14
173 맥도날드, BTS 세트메뉴 글로벌 판매 시작…미 전역에 TV 광고 2021.05.26 JohnKim 2021.05.26 12
172 종말론 신봉 미국 부부, 아이들과 남편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 2021.05.26 JohnKim 2021.05.26 13
171 바이든, 2차 세계 대전 후 최대 규모 예산안 발표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170 남가주 주민 280만명, 메모리얼 연휴 차량 여행 떠난다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5
169 LA시의회, 백신 접종자 추가 유급 병가 제공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3
168 LA메트로, K-12학생·저소득층 무료 승차 파일럿 프로그램 승인 file 2021.05.28 kykim 2021.05.28 18
167 크로거, 자사 매장 내 약국서 백신 접종한 사람들 대상 백신 복권 제공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4
166 CA, 50인 이상 업체 ‘캘 세이버스’ 은퇴 플랜 6월말까지 의무 등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63
165 끊이지 않는 아시안 증오 범죄, 아시아계 경찰도 당해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3
164 LA·OC, 코로나19 감염률 급감… 최저치 기록 file 2021.06.02 kykim 2021.06.0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