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명사수 김민정(24·KB 국민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명중시켰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사격 대표팀의 이번 올림픽 첫 메달이다. 여자 권총 올림픽 메달은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 김장미 이후 9년 만이다.

    본선 8위로 결선행 막차를 탄 김민정은 결선에서 비탈리나 바차라시키나(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슛오프 최후의 대결을 벌였으나 금메달은 바차라시키나에게 내줬다.

    결선은 급사 50발로 순위를 정한다. 10.2점 이상을 쏘면 1점, 10.2점 미만을 쏘면 0점을 획득하며 만점은 50점이다.

    5발 단위 사격이며 16∼20발부터 최하점을 기록한 선수는 탈락한다.'
 


    1스테이지 첫 5발에서 4점 획득한 김민정은 이후 내리 5점을 쏘며 15발까지 14점으로 2위와 4점 차 선두를 달렸다.

    2스테이지부터는 최하위가 한 명씩 탈락한다.

    김민정은 16∼20발에서 2점에 그쳤지만 여전히 선두를 달렸다. 2위와 격차는 1점으로 좁혀졌다.

    21∼25발에서도 2점을 쏜 김민정은 1점 차 선두를 유지했다.

    26∼30발에서는 4점을 쐈지만 선두를 바차라시키나에게 내줬다.

    31∼35발에서 4점을 쏘며 김민정은 합계 26점으로 바차라시키나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4명이 생존한 가운데 36∼40발에서 김민정은 4점을 보탰고, 합계 30점으로 여전히 공동 선두를 달렸다. 3위 샤오 자루이쉬안(중국)와는 2점 차.

    3명이 생존, 동메달을 확보한 상태에서 김민정은 41∼45발째에 4점을 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샤오 자루이쉬안은 탈락해 동메달을 가져갔다.

    김민정과 바차라시키나와 둘만 생존한 마지막 46∼50발. 김민정은 합계 38점으로 공동 선두를 허용해 슛오프에 들어갔다.

    5발로 최종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 김민정은 1점에 그쳐 4점을 쏜 바차라시키나에게 금메달을 내줬다.'


    김민정은 본선을 극적으로 통과했으나 결선에서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완사와 급사 합계 점수로 순위를 정한 본선에서 김민정은 9위 조라나 아루노비치(세르비아)와 584점으로 동점이었다.

    그러나 내10점(inner ten·가장 중앙의 원)을 쏜 횟수에서 아루노비치(18회) 보다 1회 많은 19회를 기록해 결선행 마지막 티켓을 따냈다.

    김민정과 바차라시키나가 쏜 38점은 올림픽 기록이다. 이와 같은 여자 25m 권총 진행 방식은 2017년 변경된 것이고 올림픽에는 처음 도입됐다. 세계신기록은 40점이다.

    바차라시키나는 여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을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 은메달까지 합하면 대회 3번째 메달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권총' 김민정(24·KB 국민은행)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BR>    yoon2@yna.co.kr<B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 - 사격 김민정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권총' 김민정(24·KB 국민은행)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여자 25m 권총 결선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코로나 백신 접종하면 다른 원인 사망위험도 3분의 1로 준다 2021.10.28 JohnKim 2021.10.28 2
322 美기병대 섬멸 수족 추장 '시팅 불' 외증손자 DNA 비교로 확인 2021.10.28 JohnKim 2021.10.28 1
321 북, 해킹기술 고도화…외교관·기자·동료 사칭해 염탐 2021.10.28 JohnKim 2021.10.28 1
320 30대 한인여성 실종 4개월 만에 사망 확인…사인 분석 중 2021.10.28 JohnKim 2021.10.28 4
319 미국 첫 한복의 날 '들썩'…교포·현지주민 손잡고 강강술래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8 미국 연기금도 가상화폐 투자…소방관펀드, 2천500만 달러 어치 구매 2021.10.22 JohnKim 2021.10.22 6
317 미국, 얀센·모더나 부스터샷 시행…규제당국 최종 승인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6 미국 뒤흔든 백인여성실종사망사건…'관심인물' 약혼남도 시신으로 2021.10.22 JohnKim 2021.10.22 7
315 미국,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실패…중·러 추격에 다급 2021.10.22 JohnKim 2021.10.22 5
314 탈레반, 시위 현장 취재 언론인 또 폭행…개머리판 등 휘둘러 2021.10.22 JohnKim 2021.10.22 6
313 "건반에 황색은 없다"…中 피아노천재 성매매에 대륙 떠들썩 2021.10.22 JohnKim 2021.10.22 16
312 '아시안컵 첫 우승' 노리는 여자축구, 세계최강 미국에 도전장 2021.10.20 JohnKim 2021.10.20 13
311 손흥민+케인, 24일 웨스트햄전서 EPL 최다골 합작 타이 도전 2021.10.20 JohnKim 2021.10.20 6
310 내년 1월 프로탁구 출범 공식화…구기종목으로 6번째 2021.10.20 JohnKim 2021.10.20 5
309 최강 美해군 맞나…소방버튼도 못 눌러 1조원 군함 홀랑 태웠다 2021.10.20 JohnKim 2021.10.20 17
308 "이발비는 금 8분의 1g"…돈이 제구실 못 하는 베네수엘라 2021.10.20 JohnKim 2021.10.20 14
307 FDA, 18세 이상 얀센백신 접종자 전원에 부스터샷 허용 2021.10.20 JohnKim 2021.10.20 7
306 "불편한 순간에도 모습 드러내야"…질 바이든, 영부인 고충 토로 2021.10.20 JohnKim 2021.10.20 8
305 미국 식당들, 코로나19 구인난에 로봇 채용 붐 2021.10.20 JohnKim 2021.10.20 6
304 셔먼 "북한과 직접 접촉했다…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 있어" 2021.10.20 JohnKim 2021.10.2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