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건 직후 극단적 선택인 듯 위장
숨진 친구 돈 3억여원도 훔쳐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안약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에서 독성이 있는 안약을 친구에게 먹여 숨지게 한 여성이 3년만에 기소됐다.

    8일 AP통신에 따르면 미 검찰은 제시 쿠르체프스키(37)를 2018년 10월 숨진 여성의 살해범으로 지목하고, 1급 고의살인과 중절도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숨진 여성은 신원이 공개되지 않았으나, 당시 쿠르체프스키가 법률대리인까지 맡고 돌봐주던 사이였다.

    이번 사건은 안약이라는 특이한 약품을 치사량 이상 먹게 해 사람을 숨지게 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공소장에 따르면 쿠르체프스키는 3년 전 사건 당시 친구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친구는 1인용 의자에 의식을 잃은 채 누워있었고 그의 가슴과 주변에는 다수의 으깨진 약이 놓여있었다.

    쿠르체프스키는 경찰에 친구가 사망하기 전 일주일 정도 이상한 행동을 보였다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황은 고인의 몸에서 다량의 테트라하이드로졸린이 검출되면서 달라졌다.

    테트라하이드로졸린은 안약의 주성분으로 독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과다복용하면 치명적이다.

    피해자의 몸에서 검출된 테트라하이드로졸린은 안약을 일반적인 방식으로 사용했을 때 나올 수 없는 양이었다.
 

미국 워키쇼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시 쿠르체프스키

미국 워키쇼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일련의 정황상 쿠르체프스키가 자살을 위장한 살인범일 가능성을 의심했다.

    그는 또 친구 시신의 부검 결과를 공유받기 전 직접 부검소에 여러 차례 전화하고 독성물질이 검출됐는지에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보호관찰 아래 있던 그는 결국 2019년 7월 체포됐다.

    그는 그러나 수사관들로부터 친구가 테트라하이드로졸린 때문에 사망했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처럼 현장이 조작된 것 같다는 말을 듣고도, 친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고 현장이 조작됐다면 친구가 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그는 친구가 사망하기 전 보드카에 안약을 타서 마시는 것을 봤고 이를 마지막으로 본 때는 숨지기 직전 밤이었다고 진술했다.

    그 후엔 사건 현장에 있었던 물병에 안약 6병이 들어있었고 안약은 친구의 요청으로 자신이 사다 준 것이라고 말했다.

    쿠르체프스키는 친구가 안약이 든 물을 오랜 기간 정기적으로 마셨기에 숨질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의 이런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쿠르체프스키는 과거 도박 문제를 겪었고 사기전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그와 숨진 친구는 만남이 늘어나면서 '금융 활동 양상'도 서로 닮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또 친구에게서 부정 송금받은 13만달러를 비롯해 사기로 훔쳐 간 돈이 29만달러(약 3억2천만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75
301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75
300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70
299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70
298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68
297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64
296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63
29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63
294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59
293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59
292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57
291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56
290 바이든, 코로나19 1조9천억 달러 경기부양안 제시 2021.01.14 JohnKim 2021.01.14 55
289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55
288 "입 벌리고 살충제 분사 끄떡없어?"…발리 힌두교 수행자 사망 2021.05.08 JohnKim 2021.05.08 54
287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53
28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53
285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53
284 "일본 정부,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더타임스> 2021.01.21 JohnKim 2021.01.21 52
283 아뿔싸…이탈리아서 간호사 실수로 화이자 백신 6회분 주입 2021.05.10 JohnKim 2021.05.10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