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비트코인' 트윗 이어 공개 지지 발언…가격은 소폭 하락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한 지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머스크는 오디오 전용 소셜미디어인 '클럽하우스'와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비트코인은 좋은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말했다고 1일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는 2013년 한 친구가 자신에게 비트코인을 소개한 적이 있다면서 "8년 전 비트코인을 샀어야 했다. (앞으로) 비트코인이 전통적인 금융가 사람들 사이에서도 곧 광범위하게 받아들여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비트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대안 자산으로 부각되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비트코인은 지난해 300% 이상 올랐고, 지난 7일에는 4만달러를 돌파했다.

    하지만 가격 급등에 따른 부담감이 커지면서 현재 3만달러대로 내려왔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비트코인과 관련한 트윗을 날린 적이 있다.

    그는 트위터 계정의 자기 소개란을 '#비트코인'으로 변경하면서 자신의 관심사가 비트코인에 있다는 점을 은근히 드러냈다.'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3만8천달러까지 치솟았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 공매도 투자자들이 단기 급등에 따른 손실을 막기 위해 3억8천700만달러(4천332억원) 상당의 매도 포지션을 청산하는 소동까지 빚어졌다.

    다만, 머스크의 비트코인 관련 언급이 계속되자 이날 비트코인 시장은 크게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CNBC 방송은 "머스크의 비트코인 지지 발언 이후 비트코인은 소폭 하락하는 등 암호 화폐 시장은 대부분은 변동이 없었다"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작년 테슬라의 첫 흑자, 전기차 매출 때문 아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12
106 '와르르 쿵'…여자 탈의실 천장에서 훔쳐보던 남성의 최후 2021.02.01 JohnKim 2021.02.01 15
105 '탈북' 주쿠웨이트 北대리대사 "김정은, 비핵화할 수 없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8
104 미 개미 반란 영역 넓히나…은값 8년래 최고치 '들썩' 2021.02.01 JohnKim 2021.02.01 6
103 파우치 "코로나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신속히 백신 맞아야" 2021.02.01 JohnKim 2021.02.01 10
» 머스크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8년 전 샀어야 했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5
101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2021.02.01 JohnKim 2021.02.01 7
100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2021.01.22 JohnKim 2021.01.22 8
99 미국 7억3천110만 달러 복권 주인 나와…사상 6번째로 큰 금액 2021.01.22 JohnKim 2021.01.22 12
98 마스크 착용을 범죄자들이 악용?…미 차량 강탈 사건 급증 2021.01.22 JohnKim 2021.01.22 15
97 퇴임한 트럼프, 연금·기타 지원금만 매년 120만 달러 넘어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6 "미 하원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트럼프 탄핵심판 본격화할듯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5 백악관 "북한 억제 중대한 관심…철저한 정책 검토 시작" 2021.01.22 JohnKim 2021.01.22 6
94 네덜란드 주말부터 2차 세계대전 후 첫 야간 통금 실시 2021.01.22 JohnKim 2021.01.22 7
93 일본에 나포된 우리 선박, 하루만에 석방…"위반행위 철저조사" 2021.01.22 JohnKim 2021.01.22 11
92 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2021.01.22 JohnKim 2021.01.22 5
91 '위안부 피해자 배상' 1심 판결 확정…일본 정부 항소 안해 2021.01.22 JohnKim 2021.01.22 4
90 백악관 집무실서 처칠 흉상 퇴출·트럼프 '콜라버튼'도 사라져 2021.01.22 JohnKim 2021.01.22 6
89 007 신작 10월로 또 개봉 연기…코로나에 한숨쉬는 할리우드 2021.01.22 JohnKim 2021.01.22 9
88 WHO,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중국 주장에 동조 2021.01.22 JohnKim 2021.01.22 8